SK채용 공식블로그

마이 DRAM 텔레비전: 하이지니가 알려주는 SK하이닉스 이야기



 SK Careers Editor 임지연, 김민수, 이예린




SK하이닉스 구성원들의 이름 ‘하이지니어’입니다. ‘SK Hynix’와 ‘Engineer’이 합쳐져 탄생한 말로, ‘최고의 기술과 개발 능력을 지닌 엔지니어 중심의 제조기업’이라는 이미지와 ‘높은 경쟁력을 갖춘 구성원’이라는 의미가 담겼죠. 그 중에서도 오늘의 주인공, SK하이닉스의 신입 구성원들은 ‘하이지니’라는 특별한 이름으로 불리고 있다고 하는데요. 올해 1월부터 SK하이닉스와 함께해 온 DRAM개발사업 4명의 하이지니가 곧 있을 2019년 DRAM개발사업 하이지니 환영 행사를 위해 모였다고 합니다. 하이지니가 하이지니에게 직접 전해주는 생생한 하이닉스 생활 소감부터, 여러 가지 회사 생활 꿀팁들까지 대!방!출! SK하이닉스 입사를 꿈꾸는 예비 하이지니들 집~중.


 



 하이지니어의 마이 리틀 TV 영상 보러 가기




유진 TL: SK하이닉스에 입사하고 가장 행복했던 순간은 첫 월급 받았을 때였던 것 같아요. 취준생 때 친구들에게 많이 얻어먹었는데, 첫 월급을 받고 그 돈으로 친구들에게 크게 한턱 쏠 수 있었을 때가 어깨도 으쓱으쓱해지고 행복했던 것 같습니다. 

김유섭 TL: 처음 들어왔을 때 신입사원 환영회에서 사회를 보게 되었습니다. SK하이닉스에 들어와서 이런 흔치 않은 경험도 할 수 있었고, 많은 분들의 칭찬도 받고 또 함께 사회를 보며 활동했던 분들과 친해질 수 있어서 정말 행복했습니다. 

김자영 TL: 첫 번째는 첫 월급 받았을 때. 두 번째는… SK하이닉스 하면 뭐니 뭐니 해도 DRAM이니까, 아무래도 DRAM에 배치되었을 때인 것 같습니다.

양병수 TL: 늘 행복합니다. 굳이 뽑자면 유튜브를 즐겨보는 편인데, 유튜브에서 SK하이닉스 광고가 나올 때마다 댓글을 보면 사람들의 반응도 좋고, 그곳을 제가 직접 다니고 있다는 점이 뿌듯한 것 같습니다.


 

김자영 TL: SK하이닉스는 선배님들이 정말 좋습니다! 그 점이 바로 SK하이닉스의 매력이라고 생각합니다. 

 

김자영 TL: 퇴근하고 회사 수영장에서 수영한 후 곱창을 먹으러 갈 예정입니다. 이천에 정말 맛있는 곱창집이 있거든요. 제가 나중에 소개해 드릴게요! (웃음) 

양병수 TL: 저는 요즘 넷플릭스에 빠져있는데요, 퇴근 후 넷플릭스 드라마를 보며 시간을 보내고 있습니다. 하이지니 분들 중 넷플릭스에 관심이 있거나 재미있는 드라마를 알고 싶으신 분들은 조직도에 양병수를 검색하고 연락하시면 언제든지 알려드리도록 하겠습니다.



유진 TL: 제가 느끼기로는 인사를 잘하는 것이 선배님들께 예쁨 받을 수 있는 가장 기본적이고 쉬운 방법이라는 생각이 들어요. 출근했을 때 선배님들께 먼저 다가가서 웃으면서 인사한다면 선배님들께서 웃으시면서 좋게 봐주실 거라는 생각이 듭니다.

김유섭 TL: 입사할 때 가진 마음가짐과 이루고자 하는 목표를 항상 간직하고, 그걸 위해 끊임없이 노력하는 모습이 필요할 것 같습니다.

김자영 TL: 인사를 잘하는 것이 가장 중요한 것 같습니다. 

양병수 TL: 실수를 하더라도 그것을 통해 배워 가는 것이 제일 중요한 것 같습니다. 신입사원이기 때문에 할 수 있는 실수를 해도 이후에 점점 발전해 나가는 모습을 보이면 팀원들도 좋아할 것이라고 생각합니다.


하: 하이지니 여러분들

이: 이천 하이닉스에 입사하시게 된 것을 축하드립니다.

닉: 익숙하지 않은 곳에서

스: 스언배님들과 행복하게 회사생활 할 수 있길 바랄게요~!


하이지니에게 직접 듣는 SK하이닉스의 매력부터 회사 생활 꿀팁들까지! 오늘도 이렇게 SK하이닉스의 매력에 한 번 더 반하게 되었습니다. SK하이닉스 취업을 준비 중인 분들부터 모든 취준생들, 그리고 새로운 환경을 마주하게 될 신입사원들까지, 오늘도 파이팅입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