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2019 SK 상반기 인턴/신입사원 모집: <SK 채용 MIC> SK(주) C&C 편

여러분, SK(주) C&C에 관심 있으신 분들 많으시죠? 이번 상반기 채용에 지원할 예정인 분들이 꼭 보셔야 하는 영상이 나왔습니다! SK(주) C&C 채용담당자가 알려주는 SK(주) C&C의 모든 이야기! 회사소개, 기업문화, 채용 안내와 더불어 어떤 인재를 원하는지에 대한 비밀 정보까지. 아래 콘텐츠를 클릭클릭!

 

SK Careers Editor





그리고, 지난주였죠! SK Careers Journal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SK(주) C&C 직무에 대한 궁금증을 댓글로 다는 이벤트가 진행됐습니다. "선배님 그 직무는 무슨 일을 하나요?" "어떤 역량이 있으면 직무에 도움이 되나요?". 직무 소개와 필요 역량에 대한 질문이 많았는데요. SK(주) C&C 선배 사원들이 이에 대해 속 시원한 답변을 해주었습니다. 여러분이 궁금해하던 모든 정보! 채용100썰로 확인해보세요.




현장 스케치)

슼DJ의 볼륨을 높여요~♪ SK 채용 MIC, SK(주) C&C 편


“축하합니다! 당신은 SK㈜ C&C 신입사원 채용에 최종합격 하셨습니다!”라는 글귀의 주인공이 될 여러분 올 것이 왔습니다! 드디어 SK 채용 MIC에 SK㈜ C&C가 참여하게 되었습니다. 채용 시즌에 맞춰 채용 정보가 필요하셨을 분들을 위해 알찬 내용으로 찾아왔습니다. 그런데도 아직 2% 아쉬우시다고요? 조금 더 생생한 목소리를 듣고 싶으시다고요? 그런 분들을 위해서 저 슼DJ가 그 2%를 채우기 위해 채용 MIC현장에 다녀왔습니다. 여러분 모두 준비되셨죠?! 채용 MIC 볼륨도 높이고 다 같이 볼륨을 높여요♩♬


 SK Careers Editor 안세연



먼저 촬영을 막 마치고 오신 황소희 선임님을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SK㈜ C&C의 Data Science T.F Team에서 데이터 분석 연구를 맡고 있는 황소희 선임입니다. 저는 작년 1월에 입사해서 지난 1년 간 SK텔레콤이랑 SK바이오팜 업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숫자놀이다”! 데이터분석은 숫자와 떼어놓을 수 없는 업무라고 생각해요. 제가 항상 보고 있는 것도 숫자들이고 딥 러닝도 숫자로 이루어져 있기 때문입니다.


보통 IT분야에서는 코딩 능력이 많이 중요하다고 생각하는 것 같아요. 저는 코딩 능력이 중요한 만큼 인성도 그만큼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실제로 협업하는 일이 많아서 친화적이고 긍정적인 마인드를 가진 사람들을 많이 선호하시는 것 같아요. 새로 들어오신 신입사원분들이나 저희 동기들 만 봐도 긍정적이고 밝은 친구들이 많습니다.


사실 저는 회사에 들어오기 전에 신기술을 다룰 수 없다고 생각을 했어요. 그러나 실제로 업무를 진행하면서 제 생각과 다르다는 것을 알게 되었어요. 지금 저는 딥 러닝을 위주로 데이터 분석을 진행하고 있어요. 논문을 읽어보면서 새로 나오는 신기술들을 실제로 적용해보는 업무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실제 업무 현장에서는 신기술들을 많이 활용한답니다!


입사하고 나서 저는 취업 준비를 할 때 조금 더 발표 능력을 향상시켜 놓을 걸이라는 생각을 많이 했어요. 제가 하는 일이 컨설팅과도 연관이 있어서 클라이언트와 커뮤니케이션을 해야 합니다. 그럴 때 마다 좀 더 명확하고 간결하게 설명을 하고싶은데 조금 아쉬운 것 같아요.


저도 한번 슬럼프가 진짜 크게 왔었는데요, 그때 그냥 아무것도 하지 않았어요. 자소서 제출도 하지 않았고 면접도 가지도 않았죠. (웃음) 그냥 집에서 쉬었는데 저는 그것이 많이 도움이 되었어요. 아무래도 취업 준비를 하다 지쳤던 것 같아요. 그런데 며칠동안 누워서 생각해보니까 빨리 슬럼프를 극복해서 무엇이라도 하는게 제 정신 건강에 도움이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들어서 다시 힘을 냈어요.


합격 비결이라고 하긴 뭐하지만 계속 기억에 남는 순간이 있어요. 바로 면접에서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얘기가 있냐는 질문인데요. 그 때 제가 준비해갔던 정말 하고 싶었던 말들을 열심히 다 쏟아내고 왔어요. 너무 생생히 기억이 나서 약간 부끄럽지만 저는 저를 전구에 비유해서 열심히 어필했습니다. 제 생각엔 저의 열정과 간절함이 잘 비춰진 것 같아요. 



제가 항상 힘들 때마다 듣는 노래가 있는데요, ‘체감온도17도’의 ‘내 노래는 푸르다’라는 노래예요. 이 노래를 들으면 꿈을 향해 달리고 싶은 마음이 드는 동시에 힘도 난답니다!

취업 준비하면서 많이 힘들 수 있는데 끝나고 나면 “한 단계를 넘어섰구나”라는 생각이 들면서 뿌듯함이 들 거예요. 취업 물론 어렵지만 조금만 견디고 이겨내면 하실 수 있으니까 기운 잃지 말고 항상 힘내세요!

 


 다음으로 박민수 선임님을 만나보도록 하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SK㈜ C&C에서 클라우드Z T.F Team에서 근무하고 있는 박민수입니다. 저는 작년 18년도 1월에 입사하여 올해 2년차로 열심히 일하고 있습니다. 사실 촬영과 인터뷰 등을 평소에 하지 않아서 걱정을 좀 했어요. 그러나 한번쯤은 해보고 싶은 생각과 미래의 후배 님들에게 좋은 얘기를 들려주고 싶어서 걱정 반 기대 반으로 임하고 있습니다.


“오픈소스찬양”입니다! 오픈소스를 이용한 프로젝트들이 많이 있기도 하고 앞으로도 오픈소스는 발전할 것이기 때문입니다.

보통 학점을 많이 중요하게 여기시더라고요. 그러나 저는 학점보다는 IT관련 프로젝트 기획과 같은 경험들이 더욱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제가 하고 싶은 말은 학점이 낮다고 자신감 잃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IT관련 프로젝트는 학교 과제로 또는 스터디를 통해 경험할 수 있답니다.


Software Engineer 직무이다 보니 오픈소스를 굉장히 많이 쓰더라고요. 제가 하는 주된 업무가 오픈소스들을 잘 조합하고, 그것들을 개발하는 것입니다. 제가 이전에 오픈 소스들을 공부해서 사용해 봤으면 지금 업무를 조금 더 수월하게 하지 않을까 생각했습니다. Software Engineer직무를 준비하신다면 오픈 소스를 공부해보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저는 Software Engineer 직무를 위해 코딩공부와 알고리즘 공부를 많이 했던 것 같아요. 혼자서 하면 의욕이 점점 떨어질 수 있으니 스터디 하는 것을 추천합니다. 그리고 실제로 공부를 해 놓으니까 업무 할 때도 도움이 돼요.  


예전에도 요즘에도 ‘Fitz & The Tantrums’의 “HandClap”을 많이 들어요. 이 노래를 들으면 왠지 신나더라고요. 슬럼프에 빠지지 않게 힘내려고 많이 들었던 것 같아요.

저도 취준 기간이 좀 길었기도 하고 많이 울기도 했어요. (웃음) 그렇지만 저는 뭐든지 무작정 열심히 했던 것 같아요. 열심히 하시다 보면 노력이 결실을 맺는 순간이 올 겁니다. 파이팅하세요!


 마지막으로 강선구 선임님을 만나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SK㈜ C&C에서 Software Engineer 직무로 일하는 강선구 선임입니다. 작년에 연수를 받을 때 동기장을 했는데요, 그 때 담당자분과의 인연으로 자의 반 타의 반으로 참여하게 되었어요. 생각보다 떨리지 않네요. (웃음)


“요구사항만족”이라고 표현하고 싶어요. 저는 고객사가 원하는 IT시스템을 만드는데요. 보통 요구사항이 있고 그것을 만족해야만 일이 끝나기 때문에 요구사항만족이라고 표현했습니다. 


요즘에 고스펙을 가진 분들이 많다 보니 제 주위도 그렇고 많은 분들이 다양한 경험을 통해 스펙을 쌓아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좀 있는 거 같더라고요. 저도 작년에 취업 준비하면서 그런 생각이 많이 들었기 때문에 어떤 마음인지 이해가 가요. 그러나 저는 무작정 스펙을 쌓기보다 명확한 목표를 세우고 본인에게 인턴이나 대외활동과 같은 경험들이 어떤 역할을 하는지 생각하며 임했으면 해요. 가만히 있기에는 불안하니까 뭐든지 많은 걸 하려는 것 보다는 조금 더 명확한 목표를 세우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저 같은 경우에는 본인이 한 경험들과 어떻게 살아왔는지에 대해서 정리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생각해요. 저도 그 작업을 했지만 경험들을 나열하기 보다 스토리로 만드는 작업을 해 놓으시는 것을 추천합니다. 


저는 2년정도 취업 준비를 하고 가 30살에 입사를 했어요. 30살 되던 해에 나이는 차는데 취직은 안되니까 슬럼프가 왔어요. 서류가 떨어지거나 면접에서 떨어지는 등 힘든 시기를 운동을 하거나 잠을 자면서 극복했습니다.



취준 때 위로가 되는 노래로 ‘자우림’의 ‘Shiny’추천합니다. “나를 받아줄 데가 있을까” 라는 가사가 있는데 취업 준비할 때 공감도 가면서 참 위로가 됐어요.

저도 짧지 않은 취준 시간을 겪었는데요. 시간이 지나면 해결되는 일들이 많으니 조금만 더 견디고 힘내세요! 



이상 여러분들의 2% 아쉬움을 채우기 위한 슼DJ의 채용 MIC 현장 방문기였습니다. SK㈜ C&C의 직무 담당자 세 분과 마주 앉아 얘기해보니 이 슼DJ도 용기를 얻는 기분이었습니다. 이 기사가 SK㈜ C&C의 인재가 될 여러분들에게 용기를 전해주었으면 합니다. 모두 바라는 결과 얻으시길 진심으로 응원하겠습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현면 2019.03.07 21:1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이번 c&c 수시채용과 그룹 공채 동시 지원 가능한가요?

    •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2019.03.08 17:38 신고 Address Modify/Delete

      안녕하세요, SK(주) C&C 신입채용담당자입니다.

      먼저 저희 회사에 관심을 갖고 지원을 검토해주시는 점, 감사합니다.

      이번 상반기 수시 채용은 그룹에서
      진행하는 상반기 인턴/신입 채용과는 별개로 진행되어 중복 지원이 가능합니다.

      이 점 참고 부탁드립니다.
      감사합니다.

  2. ㄴㄴ 2019.03.07 21:39 신고 Address Modify/Delete Reply

    타계열사 그룹공채랑 씨앤씨 수시랑 중복지원 되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