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취준생이 주목하는 이색 채용 



오늘도 내일도 기약 없이 컴퓨터 앞에서 채용을 준비하는 취준생이라면 주목! 최근 기업들이 탈 스펙, 블라인드 면접을 앞세워 우수한 인재를 채용하기 위해 이색 채용을 진행하고 있다. 이 정도면 채용계의 맛집이 아닐까 싶은 전형들, 에디터와 함께 확인하러 가볼까!


SK Careers Editor 최수진



채용 설명회가 엄격, 근엄, 진지할 것 같다고? 오해는 금물. 채용 설명회부터 맥주를 나눠주는 기업이 있다. 취준생의 관심을 끌기 위해 일부 국내 주류 기업은 채용 설명회부터 차별화를 두고 있다고 한다. 주류 기업 H그룹의경우, 직접 맥주 공장에서 취준생을 대상으로 맥주 공장 견학과 맥주 시음을 진행하며 제품과 기업에 대한 이해를 도왔다. 실제 다녀온 취준생의 반응은 “이 세상 채용 설명회가 아니다”, “재미있었다” 등 신선한 반응을 보였다.

  

면접 및 서류전형에 AI를 도입하는 기업이 있는 반면, 식품업계 O 그룹의 경우 자기소개서를 자필로 쓰도록 하고 있다. 복사 붙여 넣기로 지친 취준생의 마음을 헤아려 주시는 걸까. 수기 자소서 전형은 무려 2N년 동안 이어온 기업의 전통이라고 한다. 서류전형에서 인적 사항은 온라인으로 등록한 뒤 자기소개서를 자필로 작성, 번거로울 수 있지만 우편으로 접수해야 한다. 식품업계를 생각하는 취준생이라면 글씨체도 놓치면 안 되는 시대가 되었다.

 

 

편의점 유통 L 그룹은 편의점 푸드 MD 채용을 위해 서류 전형부터 ‘혼밥족’을 위한 편의점 도시락 메뉴 기획서를 제출한다. 면접은 본인이 직접 도시락을 요리해 홍보하는 PT를 진행하며 무 스펙 전형을 앞세웠다. 직무중심 채용이 트렌드인 만큼, 본인 역량만 있다면 언제든 환영하는 기업의 채용이 늘어나고 있다.


단체 급식 및 식음 서비스를 하는 S업체는 신입사원 채용 면접에 ‘손 씻기’ 심사를 도입했다. S업계의 경우 식음 서비스 기업으로서 ‘위생 안전사고’를 예방하기 위해 올바른 손 씻기 방법을 강조하고자 도입하였다. 전형만 생각한다면 이색 채용으로 보일 수 있지만, 직무와 업계를 확인해보면 꼭 필요한 전형으로 보인다.


 간장으로 유명한 S그룹은 젓가락 면접을 진행한다. 젓가락 면접은 지원자들이 젓가락으로 음식을 집는 모습을 관찰해 이를 평가한다. 특히 젓가락을 올바르게 사용하는 지와 지원자의 태도를 중점적으로 관찰한다고 한다. 이는 우리나라의 젓가락 문화와 기업 철학과의 연계성을 통해 지원자의 태도를 보고자 도입하였다고 한다.



취준생의 마음을 들었다 놨다 하는 이색 채용에 참여해본 후기를 들어볼까? 두 취준생 모두 식품 업계를 꿈꾸며 A씨는 ‘수기 자소서’를, B씨는 ‘젓가락 면접’을 체험하였다.



수기 자소서 체험한 취준생 A씨 : 수기 자소서는 처음이었어요. 항상 워드에 적어두고 노트북으로 작업했는데, 펜으로 직접 쓰려 하니까 부들부들 떨리더라고요. 왠지 한 글자 한 글자 장인 정신으로 적어야 할 것 같고.. 아무래도 일반적인 인터넷 채용 사이트에 제출하는 것보다 신경을 써서 제출했던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제가 신경 쓴 만큼 기업에서도 꼼꼼하게 확인할 것 같다는 신뢰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젓가락 면접 체험한 취준생 B씨 : 저는 평소 X자로 젓가락질을 하는 편이라서 일단 걱정이 많았어요. 평소 습관이 이렇게 잡혀있다 보니, 젓가락질의 정석을 다시 배우기 위해 무려 ‘에디슨 젓가락’을 구입했습니다. 집에서 식사할 때마다 젓가락 연습을 했는데, 역시 세 살 버릇 여든까지 간다고..(숙연) 너무 불편하더라고요. 그래도 여차 여차 면접에서는 정석대로 해서 통과했지만, 다른 전형에서 탈락해 아쉽게 입사는 하지 못했습니다. 자신에게 잘 맞는 기업을 찾는 것도 좋은 방법인 것 같습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Yeon 2019.01.08 13:04 Address Modify/Delete Reply

    천편일률적인 면접보다 새로운 모습을 많이 볼 수 있는 신선한 방식이네요:)
    한편으로는 면접자들의 부담이 더 커질 것 같기도 하지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