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SK텔레콤 VR'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8.19 상상 속 비룡, 야구장에 뜬 거 레알 실화?

 상상 속 비룡, 야구장에 뜬 거 레알 실화?



영상 바로 보러 가기 >>> https://youtu.be/T5O3vijPGUw


SK 프로야구단의 상징인 비룡이 진짜로 나타났다니, 이거 레알 실화?! 영상에는 관중석을 마음껏 날아다니는 비룡의 모습이 보인다. 날개를 펄럭이며 높이 떠올랐다 내려가기를 반복하다가, 날카로운 발톱으로 전광판을 깨고, 날개를 편다. 입에서 뿜어져 나오는 불꽃, SK와이번스의 승리를 외치는 듯 하다! 그날의 단서를 찾아 문학경기장을 찾았지만 흔적도 없이 사라져버린 비룡, 어디에서 와서 어디로 간 걸까?


사라진 비룡의 행방을 알고 있는 곳은… 다름 아닌 SK텔레콤?! 에디터는 수소문 끝에 비룡 소환술사를 찾을 수 있었다.


SK Careers Editor 류정인 



안녕하세요. 저는 5GX서비스 CoE의 박민수라고합니다. 저희 팀은 SK텔레콤의 5GX서비스들을 담당하고 있는 최전방의 조직입니다. SK텔레콤의 다양한 5G 서비스들에 대한 전략수립부터 서비스와 콘텐츠를 기획하고 만들어내기까지 모든 과정에 참여하고 있어요. 그 중에서도 저는 AR서비스 기획과 AR디바이스 제휴를 담당하고 있고요. 3월에 문학구장에 비룡퍼포먼스를 담당했었고, 현재는 ‘매직립(Magic Leap)’이라는 AR Glass 제휴를 담당하고 있습니다. 

 


5G 개통을 맞아 SK텔레콤이 보여줄 수 있는 AR/VR서비스가 뭐가 있을까에 대해서 많이 고민했어요. 스마트폰을 통해서 보는 AR은 이미 익숙하기 때문에 고객들을 놀라게 할 수 있는 부분이 부족하다고 느꼈습니다. 그래서 가장 핫한 야구 개막전에서 엄청나게 큰 전광판에 AR을 띄워놓으면 SKT의 기술력을 사람들에게 보여줄 수 있겠다는 생각에서 시작을 했죠. 

 


일단 용의 퀄리티가 가장 중요했어요. 저희는 포켓몬고부터 AR이 시작이 되었다고 보고있는데, 그 당시의 AR기술과 비교해서 지금 AR기술이 크게 진보된 것은 없어요. 핸즈프리가 되지 않는 스마트폰의 작은 디스플레이가 그 한계이기도 하고요. 고퀄리티의 AR 콘텐츠를 큰 화면에서 본다면, 고객들이 다른 느낌을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저희가 목표로 했었던 것은 우선 진짜 고퀄리티의 용을 만드는 것이었어요. 


그래서 3D 영화의 VFX를 전문적으로 하는 업체와 같이 진행을 하게 됐죠. 그리고 가상현실인 VR과 달리 AR은 주변에 있는 실제 환경과 상호작용하도록 만드는 게 가장 중요해요. 벽이나 바닥, 이번 프로젝트의 경우에는 경기장을 인식해서 그곳에 부딪히거나 뚫고, 부수고 하는 것들이 AR기술의 핵심이죠. 그런데 문학경기장 같은 대형 건축물의 경우에는 그 기술이 엄청난 노하우가 필요해요.


그 기술 중에 하나가 저희 회사의 ‘e-Space’라는 기술이고요. 그 기술을 활용해서 경기장을 다 스캔한 다음에, 그 스캔한 경기장 위에 용이 자유롭게 뛰어 놀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어 놓은 것이죠. 결국 가상의 콘텐츠를 주변의 환경과 자연스럽게 어울리도록 만드는 것에 가장 신경을 많이 썼다고 보시면 될 것 같습니다.

 


우선 AR은 기본적으로 사용자가 볼 3D 콘텐츠가 필요해요. 그런데 그런 콘텐츠들은 우리가 이미 영화나 게임에서 사용해왔기 때문에 많이 축적되어 있어요. AR기술은 그것을 우리가 원하는 실제 환경에 상호작용할 수 있도록 배치하는 것을 뜻해요. 그러려면 그 환경, 즉 현실 공간을 인식해야겠죠? 그 인식할 수 있도록 공간을 스캔하거나, 정보를 받아야 하고요. 


그렇게 공간에 대한 정보와 3D 콘텐츠에 대한 정보가 같이 있어야 해요. 그 두 정보를 일치시키는 기술을 가진 것이 ‘T-real 플랫폼’입니다. AR에서 현실 공간을 인식하는 방법에도 여러 가지가 있는데, 크게 나누면 ‘e-Space’처럼 시각적으로 공간을 스캔하는 방법이 있고, 그것이 불가능할 경우에는 단순하게 기준이 되는 마커를 설정해서 인식시키는 방법이 있고, GPS와 같은 위치정보로 인식하는 방법도 있어요. 결국 공간에 대한 정보를 통해 그 안에서 상호작용하는 3D 콘텐츠를 보여주는 것이 핵심이라고 할 수 있을 것 같아요. 



 

e-Space는 쉽게 말해 현실세계를 스캔하고 3D 모델링해서 그것을 똑같이 복제하는 기술로, AR과 VR을 둘 다 활용 가능해요. 그래서 이번 프로젝트에서 e-space를이용해 3D 컴퓨터 모델링한 경기장 그 자체를 가상현실(VR)로 사용할 수도 있죠. 일반적으로는 실내공간을 스캔을 해 놓거든요. 예를 들면 호텔 같은 데서 고객이 직접 가서 방을 보지 않더라도, VR을 쓰고 그 방에 직접 들어가서 방을 볼 수 있고요. 공연장에 가지 않고도 공연장에 있는 경험을 줄 수 있게 되는 것이죠. 그 공간을 그대로 복제해올 수 있으니까요.

 


SK텔레콤의 AR/VR서비스는 T-real 플랫폼을 활용해서 만들어지는데, AR/VR서비스를 개발하는데 공통적으로 필요한 것들이 있어요. T-real 플랫폼은 AR/VR 콘텐츠를 생성하고, 생성한 것들을 서버에 연동시켜서 관리하고, 그 다음에 그것들을 배포하는 일련의 과정을 담고 있는 플랫폼이라고 생각하시면 됩니다. 저희가 어떤 AR 콘텐츠들을 기획하고 소싱할 것인지 정하고 나면, T-real을 활용해서 서비스 또는 콘텐츠들을 구현해내는 것이죠. 구현하는 과정은 5GX서비스 개발팀에서 진행을 하게 되고요. 비전인식의 트래킹, 고퀄리티의 렌더링, 아바타와 같은 핵심 기능들을 가진 이 플랫폼 인프라에서 빠르고 효율적으로 AR/VR서비스를 개발할 수도 있는 것이죠.

 


사실 걱정을 굉장히 많이 했어요. 그 당일까지도 비룡의 엔딩이 확정되어있지 않았거든요. 날씨나 조도가 변할 것을 대비해서 여러 가지 버전을 만들어 두었는데, 그 때 날씨가 경기 시작하기 한 시간 전까지 우박이 내리는 바람에 어떤 것을 써야할지 고민을 많이 했죠. 또 비룡이 올라가는 단상이 있는데, 그것도 돌로 되어있는 것, 나무로 되어있는 것 등 버전이 다양했어요. 그 날 환경에 최대한 맞추려고 사전에 계속 시연을 해보다가 겨우 결정을 하고, 진행을 했죠. 다행히 날씨도 화창해지면서 저희가 준비했던 퍼포먼스 환경이랑 비슷해져서 잘 마무리 될 수 있었던 것 같아요.




현장 반응이 진짜 좋았어요. 저도 여러 번 봤지만 관중 반응 덕분에 보면서 소름이 돋을 정도? 운이 좋게도 우박이 내린 뒤에 날이 개면서 묘하게 용이 나타날 것 같은 분위기가 조성됐었는데, 그것도 한 몫 했던 것 같아요. 아이 낳는 느낌으로...지켜봤습니다. (웃음) 주변에 함성이나 관객들의 표정들이 느껴져서, 엄청 뿌듯했죠.

 


5월에 롯데월드타워에서 있었던 불꽃축제를 VR영상으로 찍었어요. 현재 옥수수 VR관에 콘텐츠 소싱이 되어있는 상태인데, 그 때 불꽃놀이 못 봐서 아쉬우셨던 분들은 옥수수에서 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프로듀스 101 VR 콘텐츠도 만들고 있고, LOL Park에 SKT체험존을 구상하고 있습니다. 사실 이 분야가 이제 막 활발하게 개발되고 변화하는 중에 있기 때문에, 앞으로 맡게 될 프로젝트가 훨씬 많을 것 같습니다.

 


VR은 HMD를 끼는 순간 내 주변 360도의 모든 공간이 가상현실이 되는 반면, AR은 어떤 창을 통해서 실제 현실을 바라보는 거니까 스마트폰처럼 작은 화면 안에서만 AR을 보는 것은 굉장히 한계가 커요. 그런데 제가 요즘 제휴를 담당하고 있는 ‘매직 립(Magic Leap)’이라는 AR Glass는 안경처럼 착용하기 때문에 우선 두 손이 자유로워지고, 시야각을 굉장히 넓게 만들어줍니다. 그렇게 되면 SF영화에서 많이 봤던 것처럼, 현실에서의 TV로 영화를 보면서, 동시에 바로 옆에 AR Glass로 인터넷 창, 메신저 창을 띄워두고 확인하는 것이 가능해져요. 이렇게 미디어에서의 활용, 네트워크 통한 사람들 사이의 커뮤니케이션에서의 활용이 있고요. 또 특히 게임, 엔터테인먼트 쪽에서 가장 활발하게 AR 기술 활용이 이루어지고 있는 것 같아요.



Editor says : 

인터뷰가 끝난 후, 담당자님께서 직접 비룡 이벤트가 열린 , 체험존 부스에 설치됐었던 AR Glass ‘매직립’을 꺼내서 보여주셨는데요. 스마트폰이 막 등장했을 무렵 인기를 휩쓸었던 게임 <앵그리버드>를 AR버전으로 만나볼 수 있었습니다. 실제 바닥에 게임 맵이 깔리는 것이 인상적이었고, 컨트롤러가 몸동작을 인식해서 좀 더 활동적이고 리얼한 플레이가 가능했습니다. 

 


흔히 창의력이 중요할 것이라고 생각하지만, 창의력 이전에 먼저 많이 알아야 한다고 생각해요. 저희가 이번에 비룡을 하게 된 것도, 사실 시작은 비룡이 아니었고 Interactive Massive AR, 즉 여러 사람들이 한 공간에 모여서 같은 것을 보면서 상호작용 할 수 있는 경험을 주자는 먼저 생각을 했거든요. 비룡 이벤트에서도 게임처럼 중간에 핸드폰으로 비룡에게 에너지를 주는 부분들이 있었죠. 이렇게 무언가를 기획하기까지 창의력도 중요하지만, 기존에 어떤 시도들이 있었고, 무엇이 반응이 좋았고, 우리가 구현할 수 있는 기술 수준이 어느 정도인지를 알고 있는 상태에서 고객들이 어떤 것을 좋아할 것인지에 대해 고민하는 것이 중요한 것 같아요. 



저는 마케팅 직무로 지원을 해서 입사를 했어요. 일반적으로 대학생들이 생각하는 ‘마케팅’과는 다르긴 하지만, 그 연장선상에서 제가 지금 있는 직무는 ‘서비스 기획’이고요. SKT가 미디어, 보안, IoT 등 다른 분야의 일도 많이 하지만 통신업무가 주축이기는 해요. 그래서 마케팅 직무 지원자들은 통신 업무에서의 마케팅에서 보통 시작하고, 다른 직무로 뻗어나가는 것 같아요.



많이 놀기도 놀았는데...(웃음) 저는 경영학을 전공해서, 일반적으로 회사에서 필요로 하는 재무, 회계, 경영에 대한 지식은 계속 공부도 해왔었고요. 미디어 쪽에 관심이 많아서 졸업 전까지 엔터테인먼트 관련 학회에서 활동을 했었어요. 주로 영화, 게임, 음악을 좋아해서 그 쪽으로 직업을 정하려고 했었는데, 그 분야가 제가 생각했던 것과 많이 달라서, 일반적으로 할 수 있는 마케팅을 하자고 생각을 바꿨고요. 학회활동하면서는 여러 회사와 일을 굉장히 많이 했어요. 만나서 어떤 회사가 어떤 일을 하고 있는지, 그 쪽이 고민하는 것이 뭔지에 대해서 많이 공부했던 것 같아요. 확실히 도움이 많이 됐던 경험이죠. 요즘에는 연합동아리도 많잖아요? 자신이 관심 있는 분야에서 그런 것들을 찾아보고 최대한 활용해서 미리 공부해보면 좋을 것 같아요. 



저희는 AR/VR이 향후에 SKT를 선도할 큰 아이템이라고 생각하고 있어요. 또 어떤 회사를 가든지 이 기술을 활용해서 무엇인가를 하려고 할 것이거든요. 그래서 어떤 기술이 시중에 나와 있는지, 또 어떤 회사가 어떻게 이 기술을 활용해서 자신들의 제품이나 서비스를 홍보하는지, 이런 것들을 잘 살펴보는 것이 큰 도움이 될 것 같아요. 또 문과생이라고 하더라도, 너무 어려워하지 말고, AR/VR이 무엇이고 이를 통해 무엇을 할 수 있는지를 염두에 두고 생각해보셨으면 좋겠습니다. 취준생 분들 모두 힘내시길 바랍니다! 



상상 속 비룡부터 시작해, 우리가 상상으로 그려왔던 AR기술의 놀라운 발전까지. 우리가 상상해왔던 일들이 하나 둘 실현되는 것 같아 에디터에게는 정말 흥미로운 인터뷰였는데요. 독자분들은 어떠셨나요? 기사가 AR/VR기술과 콘텐츠 산업에 관심이 있는 취준생분들께 도움이 되었다면 좋겠습니다. SK텔레콤의 기술력과 담당자님의 기술에 대한 이해, 다양한 분야의 관심이 만나 탄생할 수 있었던 AR 비룡 이벤트처럼, 앞으로 우리가 경험하게 될 SK텔레콤의 다양한 AR/VR 서비스와 콘텐츠들을 기대합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