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클라우드계의 인싸? 2020 대세는 Cloud z CP

 


2020년! 클라우드 인싸 되고 싶은 사람 다 모여라~


 

클라우드 컨테이너에 대해 들어본 적 있으신가요? 여러 IT 전문가들은 2020년 주목해야 할 기술 중 하나로 클라우드 컨테이너 플랫폼을 선정했습니다. 그리고 지난 2019년 11월, SK(주) C&C는 국내 최초로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 플랫폼을 출시했답니다. 조금 어렵지만 알면 쓸 데 있는 클라우드 상식! 그럼 에디터와 함께 클라우드 컨테이너에 대해 알아볼까요? 클라우드 인싸가 되기 위한 첫걸음! 지금 시작합니다. 


 SK Careers Editor 이예린


 




물체를 격리하는 공간을 뜻하는 ‘컨테이너’의 사전적 의미처럼 클라우드 컨테이너는 애플리케이션과 애플리케이션을 구동하는 환경을 격리합니다. 그리고 클라우드 컨테이너 서비스는 어플리케이션 별로 실행에 필요한 라이브러리, 구성 파일 등을 하나로 묶어 어플리케이션이 서로 다른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동하더라도 별도 추가 작업 없이 한 번에 구동이 가능하게 만드는 서비스라고 합니다. (출처_IBM Developer, 한국정책신문) 


알면 알수록 어쩐지 더 어려운 것 같은 클라우드 컨테이너! 전문가에게 직접 클라우드 컨테이너에 대해 들어보면 더 쉽게 이해할 수 있지 않을까요? 에디터가 직접 SK(주) C&C 김세영 선임님께 물어봤습니다! 


 


 안녕하세요. 저는 SK 주식회사 C&C의 Cloud 그룹에서 Cloud Z CP Private 업무를 하고 있는 김세영 선임입니다.


 


CP(Container Platform)란 용어에서 알 수 있듯, Cloud Z CP는 클라우드 위에서 컨테이너를 배포하고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입니다. Kubernetes 기반의 Container Orchestration 플랫폼으로 애플리케이션 배포, 확장, 관리를 자동화 하여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솔루션입니다. 뿐만 아니라 자원 관리를 위한 Console, 운영에 필요한 Monitoring, Logging, Dashboard, 개발에 필요한 CI/CD, Image Registry와 DB 등 고객의 입맛에 맞추어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Add-on 서비스도 제공하고 있습니다. 또한 기술의 장벽으로 선뜻 접근하지 못하는 고객을 위해 SK(주) C&C의 클라우드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Managed Service까지 함께 제공하고 있답니다.



앞서 소개해드리면서 말씀드렸던 것과 같이 단순히 Container Orchestration 플랫폼에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고객의 입맛에 맞춰 사용할 수 있는 다양한 Add-on 서비스를 갖추고 있습니다. 더불어 SK(주) C&C의 클라우드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Managed Service도 제공되고 있고요.


최근 다양한 기업들이 클라우드를 도입하고는 싶지만 기업 특성상 특정 밴더에 종속되거나 다른 퍼블릭 데이터 센터에 구축되어있는 클라우드의 사용을 부담스러워 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러한 부분을 고려해 저희 Cloud Z CP는 Cloud Z CP Public과 Cloud Z CP Private으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덕분에 고객의 On-Prem 환경에서도 Cloud Z CP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고 두 모델을 모두 사용하는 하이브리드 모델로도 사용이 가능합니다.


 


최근의 개발 트랜드를 보면 Micro Service Architecture(MSA)등의 개념이 등장하며 컨테이너화하여 개발하고 배포하는 것이 확실히 대세로 자리 잡고 있습니다. 컨테이너 환경에서는 기존의 VM이나 물리 서버와 다르게 각 서비스에서 하나의 모듈 역할을 하는 애플리케이션들이 OS 위에 컨테이너 형태로 떠 있습니다. 때문에 애플리케이션을 배포하거나 수정할 때 기존의 서비스에 비해 빠르게 배포, 수정이 가능합니다. 


또한 OS나 OS를 구성하는 기본적인 패키지 없이 애플리케이션에 필요한 최소한의 패키지만 컨테이너에 담기기 때문에 프로세스의 구동 속도가 매우 빠르고 특정 OS나 환경에 종속되지 않아 다양한 환경에서 배포가 가능합니다.


앞서 말씀드린 이유로 다양한 기업에서 컨테이너를 도입하고자 하고 이러한 컨테이너의 오케스트레이션 툴로 가장 많이 사용되고 있는 것이 Kubernetes 입니다. Kubernetes가 대세가 되어감에 따라 너도 나도 Kubernetes를 도입하려고 하지만 보안, 기술적 진입 장벽 등의 이유로 애로사항을 겪고 있는 기업이 많습니다. Cloud Z CP의 클라우드 전문가들이 다양한 기업의 환경을 고려한 구축과 상황에 따른 Add-on 서비스, Managed 서비스를 이용한 기술 지원이 기업이 보다 쉽게 컨테이너 플랫폼을 도입할 수 있도록 도와주고 있습니다.


 


‘멀티클라우드 플랫폼’이라고 말씀드릴 수 있을 것 같습니다. 현재 다양한 산업에서 컨테이너 플랫폼의 필요성을 느끼고 도입하려는 움직임이 있지만 엔터프라이즈 기업들은 보안과 다양한 비즈니스 특징에 따라서 쉽게 컨테이너 플랫폼을 적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것을 해결하기에 가장 좋은 방법은 컨테이너 플랫폼이며, 고객이 필요에 따라 On-Premise와 퍼블릭을 동시에 사용할 수 있는 멀티 클라우드 기반의 컨테이너 플랫폼 서비스가 미래라고 말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4차 산업혁명의 도입과 함께 클라우드는 기존의 인프라를 대체할 수 있는 차세대 인프라로서 자리매김하고 있습니다. 그와 함께 고객들, 실 사용자들은 점점 더 편리하고 간편하게 사용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처음에는 Infra를 가상화한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가 크게 유행하였고, 이 후에는 Platform을 가상화한 PaaS(Platform as as Service)와 Container 서비스를 제공하는 CaaS(Container as a Service)가 유행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최근에는 고객들이 인프라는 물론 플랫폼까지도 신경 쓰지 않아도 되는 FaaS(Function as a Service)라는 개념이 등장하였습니다. 현재 SK㈜ C&C에서도 Cloud Z Action이라는 FaaS 서비스를 출시하여 제공하고 있습니다. 이처럼 점점 사용자들은 내가 구축하고자 하는 서비스, 실제 돌아가고 구현하는 것에만 신경 쓰면 되는 형태로 발전하지 않을까 생각합니다.


 


 

저는 Cloud Z CP 중에서도 Cloud Z CP Private 구축 및 기술 지원 업무를 맡고 있습니다. 아시다시피 같이 저희 Cloud Z CP는 Public 모델과 Private 모델로 나누어지는데요. 제가 지원하고 있는 Private의 경우 고객의 On-Premise 환경의 물리장비 또는 VM 위에서 Container 플랫폼을 사용할 수 있도록 구축되는 모델입니다. 저는 Cloud Z CP Private 구축하고 Cloud Z CP 사용 중에 발생하는 Kubernetes, Container 관련 기술 이슈에 대해 대응하고 있습니다. 더 나아가서는 보다 Cloud Z CP 플랫폼을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플랫폼 고도화를 위한 자동화나 다양한 서비스에 대한 개발도 겸하고 있습니다.



아무래도 Container 플랫폼도 그 위에 올라가는 서비스의 입장에서 볼 땐 인프라의 일종이기 때문에, 아무래도 인프라에 대한 기본 지식이 필요한 것 같아요. 물론 신기술이고 기존 Legacy 인프라와는 다른 부분도 있지만 비슷한 개념을 차용해서 사용하고 있는 부분도 많아서요. 인프라에 대한 기본 지식이 있다 보면 배울 때도 좀 더 빠르게 배우고 새로운 개념을 접하거나 처음 보는 이슈를 만날 때에도 많은 도움이 된답니다.


 


클라우드를 어렵게만 생각하지 않으셨으면 좋겠습니다. 클라우드가 인프라의 일종이라 어렵게 생각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들었는데 전혀 그렇지 않습니다. 사실 IT 기술의 집약체라고 봐도 무방하지 않을 만큼 클라우드를 하다 보면 많은 것을 배울 수 있습니다. 신기술이고 빠르게 발전하는 기술이다 보니 앞서 말씀드렸던 역량보다 뭐든 배우고자 하는 열정이 있으시다면 충분합니다.


사실 저도 2018년에 입사해서 입사한 지 이제 만 2년이 되었습니다. 때문에 여러분들이 지금 느끼시는 조급함과 불안함이 아직까지는 조금 생생하게 다가옵니다. 내가 하고자 하는 일이 무엇인지 뭐가 필요한지 차근차근 준비 하시다 보면 반드시 좋은 결과가 있을 겁니다! 그런 의미에서 클라우드 분야에 진출하고자 이 블로그에 들어와서 이 인터뷰를 보고 계신다는 건 이미 그 준비의 과정에 한발짝 더 나아간 게 아닐까 싶습니다. 화이팅!



지금까지 SK(주) C&C의 Cloud Z CP에 대해 알아봤습니다! 클라우드의 세계는 정말 무궁무진한 것 같습니다. 이번 기사가 클라우드 분야 진출을 희망하는 취준생 여러분께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었기를 바랍니다. 어렵다고 포기하기보다는 차근차근 배워나갈 열정만 있다면 뭐든지 할 수 있지 않을까요? SKCE가 여러분을 응원하겠습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트랜스포메이션이 건설현장에 나타났다, SK 건설 나기사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Digital Transformation)이란 단어를 들어 보셨나요?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란 기업이 디지털과 물리적인 요소들을 통합하여 비즈니스 모델을 변화시키고, 산업에 새로운 방향을 정립하는 전략을 뜻합니다. 한 마디로 기업 경영의 디지털화 인거죠. 모바일, 클라우드, IoT, 인공지능 등 다양한 분야에서 디지털 트랜스포메이션이 활발하게 일어나고 있고, 건설현장에도 변화를 가져왔습니다.


 SK Careers Editor 장동훈


▲건설현장관리자들이 ‘나기사’ 앱으로 시공 관리업무를 수행하고 있는 모습. (사진=SK건설)


지난해 11월 SK건설은 현장 모니터링 강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등 변화하는 대내외 근무환경에 적극적으로 대처하고 현장 업무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스마트폰, 태블릿 pc등으로 실시간 시공관리를 할 수 있는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나기사’를 개발했다고 밝혔습니다. 이 소식을 듣고, SKCE가 직접 시공관리 애플리케이션 개발자를 만나보았습니다.



안녕하세요 ‘나기사’ 애플리케이션 개발을 담당했던 건축사업기획팀 김호섭 프로입니다. 



본사에 오기 전 7년 정도 현장에서 근무한 경험이 있습니다. 당시 현장 근무를 통해 느꼈던 개인적인 생각과 더불어 기획부서로 오게 되면서 당시 주목받던 4차 산업혁명,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 건설 현장업무의 혁신 등의 키워드와 함께 현장업무 효율화를 목표로 제안서를 제출하여 개발을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기획부터 시작해 현장의 요구를 파악하는 등의 모든 과정은 1년 정도의 기간이 소요되었고, 애플리케이션 개발사가 선정되고 실질적인 개발에 소요된 기간은 4개월 정도 소요되었습니다.



스마트폰, 태블릿 pc등을 이용하여 작업일지를 작성하거나 현장에 있는 협력업체에 작업지시를 할 수도 있습니다. 특히 현장에서 가장 많이 쓰이는 기능으로, 도면이나 문서를 확인하고 싶을 때 언제든지 앱을 통해 확인할 수 있습니다. 또한, 실시간으로 동기화되는 업무 관련 데이터를 업무관계자들끼리 확인, 전송, 공유할 수도 있습니다.

 ▲’나기사’ 애플리케이션의 메인 화면(좌), 메뉴(우)/SK건설 제공

 


나기사란 이름은 사내 구성원을 대상으로 한 공모전을 통해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나’라는 글자는 SK를 상징하고, 지금은 전부 프로라는 직책으로 바뀌었지만 기사라는 직책이 오랫동안 현장을 대표하는 직책으로 여겨졌기 때문에 ‘나기사’라는 이름을 사용했습니다. 추가로 ‘나기사’ 메인 화면에 나오는 캐릭터 또한 상품개발팀에 있는 구성원 중 한 분이 직접 디자인한 캐릭터입니다.



▲'나기사’ 애플리케이션 시연장면


 


역설적이게도 ‘나기사’의 가장 큰 차별점은 모바일화 할 수 있는 시스템상의 기능들을 타사에서 선행 개발한 앱 대비해서 많이 없앴다는 점인데요. 사실 현장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이용해 서류를 작성한다는 것은 실용성이 크게 떨어지고, 실제로 인터뷰를 해봤을 때 효율성이 떨어진다는 응답이 대다수였습니다. 오히려 이러한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하게끔 유도하는 것이 되려 업무를 증가시킨다는 목소리도 있었기에 ‘나기사’를 개발하는 당시 실용성이 낮다고 판단되는 기능은 과감히 배제하고 현장에서 실시간으로 동기화되는 데이터를 확인, 전송, 공유하는, 즉 실효성이 높다고 판단되는 기능 위주로 개발하였죠. 

  



최근 대다수 업무가 데이터화 되어 보안의 중요성이 커지고 있으므로 보안사고를 방지하기 위해 SK그룹 내의 보안네트워크 솔루션을 사용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건설업의 특성상 현장에서 즉각적인 소통이 필요한 경우가 많아서 오히려 보안적인 측면으로 인해 업무의 효율성이 낮아질 수도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보안등급이 그리 높지 않은 사안에 대해서는 캡처를 통해 공유할 수 있는 기능을 넣었습니다. 물론 그 대신 로그 기록을 추적하는 장치를 통해 누가, 언제, 어디서, 어떤 화면을 캡처 했는지, 누구에게 전송했는지 등을 확인할 수 있는 보안 시스템이 마련되어 있습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구성원 모두가 보안에 대한 경각심을 가지고 보안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주의하고 있습니다.

 


긍정적인 반응들이 나오고 있습니다. 실제로 현장에서 애플리케이션을 사용했던 직원이 저에게 전화로 ‘덕분에 업무가 편리해졌다. 만들어 줘서 고맙다.’ 감사의 말을 전했던 경우도 있었습니다. 가끔 현장에서 직접 사용하셨던 분들이 ‘나기사’를 통해 편리함을 느끼고 있다며 긍정적인 반응을 보여주시는 덕분에 뿌듯함을 느끼고 있습니다.

 

 

아직은 도입 초기라서 큰 변화라고 말씀드릴 수 있는 부분은 아직 없습니다. 하지만 ‘나기사’의 개발은 스마트건설에 대한 시작을 알리는 것이라고 이야기할 수 있습니다. 이를 시작으로 건설현장의 업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는 다양한 확장의 길을 열어 둔 것이 ‘나기사’개발이 가지는 의의라고 할 수 있습니다. 


건설업계에 불어오는 변화의 바람! 잘 보셨나요?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본격적으로 도래하면서 IoT, AI 등 신기술을 통해 건설업계에 ‘스마트건설’이라는 새로운 흐름이 다가오고 있다고 합니다. 앞으로는 또 어떠한 변화가 SK 건설현장에 일어나게 될지 기대되네요.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나팀장 2019.04.04 18:22 Address Modify/Delete Reply

    현장에서 나기사의 활용도가 높아져서 현장 구성원 및 파트너들의 생산성 향상에 큰 도움이 되길 바랍니다
    나기사가 나대리로 잘 크겠죠?

미래 IT의 A to ‘Cloud Z’: Cloud Z 담당자를 만나다!

이제는 기억이 가물가물한 초등학교 때 디스켓을 시작으로 USB에 자료를 저장하고 옮겼던 모습이 기억나시나요? 하지만 최근에는 별도의 휴대용 저장 장치 없이 필요한 정보를 저장할 수 있는 클라우드 기술이 활발하게 사용하게 되었는데요, 여기서 그치지 않는 클라우드 기술과 클라우드를 대표하는 ‘Cloud Z’에 대해 알아봅시다. (현직자가 전하는 미래에 Cloud Z를 이끌어갈 인재들을 위한 꿀팁까지 놓치지 마세요!)


 SK Careers Editor 권하은

 




Cloud Z란 SK주식회사 C&C에서 선보인 Cloud 서비스의 브랜드입니다. 브랜드명의 의미는 “모든 IT 서비스를 One-Stop으로 빠르고 완벽하게 실현해주는, Cloud 서비스에 필요한 A-Z까지. 클라우드 서비스의 완성” 이란 의미를 담고 있습니다.

 





일반적으로 Cloud는 IaaS (Infra as a Service), PaaS (Platform as a Service), SaaS(Software as a Service) 로 구성됩니다. Cloud Z 또한 이 모든 서비스를 클라우드 제트 포털을 통해 주문, 빌링하실 수 있어 이용자들이 필요한 서비스를 포털을 통해 손쉽게 자원을 만들고, 주문하고, 지불할 수 있습니다. (클라우드 제트 포털: www.cloudz.co.kr) 


Cloud Z IaaS는 인프라와 관련된 서비스로, Cloud Z 는 기본적으로 멀티클라우드 서비스를 지향하며 퍼블릭으로는 IBM과 Ali cloud 와 파트너쉽을 통해 중국을 포함 전세계 약 60여 개 글로벌 센터를 통해 국내 기업들의 글로벌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습니다. 


Cloud Z PaaS는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된 어플리케이션을 개발 및 운영하기 위한 플랫폼으로 개발과 IT 운영 업무 간 유기적인 연계를 통해 효율적이고 안정적인 개발 및 운영을 지원합니다. 


Cloud Z SaaS는 국내외 유수의 솔루션 기업들과 파트너쉽을 통해 ERP와 그룹웨어처럼 기업에 필수적인 솔루션에서부터 보안, DB, 빅데이터, AI와 같은 서비스를 별도 구축없이 손쉽게 주문하여 사용하고 사용한 만큼만 지불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저는 SK㈜ C&C, Digital GTM 부문, 마케팅&오퍼링 유닛에서 Cloud Z의 마케팅을 담당하고 있는 김호인 수석입니다.



 

Cloud Z는 2016년 브랜드 론칭 이후,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우리 회사의 DT 사업의 Pioneer 브랜드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Cloud Z 라는 이름은 ‘Cloud 서비스에 필요한 A-Z까지 제공하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완전체’라는 뜻을 가지고 있고, 그 이름에 걸맞게 클라우드를 도입하기 위해 고민하실 때 필요한 컨설팅 서비스부터, 인프라, 플랫폼, 소프트웨어, 클라우드 매니지드 서비스까지 모두 저희를 통해 서비스를 제공받으실 수 있습니다.



Cloud Z는 IBM Cloud와 Ali Cloud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중국을 포함해 전 세계 최다 네트워크 커버리지를 자랑합니다. 이를 통해 글로벌로 진출하는 국내 기업이나 국내로 진출하고자 하는 글로벌 기업이 위치가 어디에 있던 가장 가까운 데이터 센터를 선택해 네트워크 지연 없이 안정적으로 서비스가 가능합니다. 


또한, Cloud Z는 클라우드 서비스이지만, 자원을 타 기업과 나눠쓰지 않는 물리 서버인 ‘BareMetal’ 을 타 클라우드 서비스 업체에 비해 다양한 스펙을 제공하여, 고성능의 인프라를 필요로 하는 서비스 기업에게 보다 안정적인 인프라 서비스를 제공합니다. 


그리고 C&C만의 강점인 SI 업력을 바탕으로 클라우드 전환을 고민하고 계신 기업들에게 컨설팅 서비스나 마이그레이션 서비스를 제공해 기업 고객들의 고민을 해결해 줄 수 있다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Cloud Z 는 씨앗이다’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저희 Cloud Z 로고 모양이 씨앗 모양인데요. 저희 회사의 Digital Transformation 과 고객의 Digital Transformation 에 있어 Cloud Z가 씨앗 역할을 하여 저희와 고객 모두에게 성공을 안겨드리겠다는 의미입니다.


현재 클라우드는 규제가 까다로운 금융, 공공, 제조 등을 제외하고 활발하게 도입되고 있습니다. 저희 Cloud Z 도 게임, 포털, 미디어 산업 등을 대상으로 적극 영업/마케팅을 진행하고 있고, 저희 C&C 기업 내부에서는 VDI, 그룹웨어, 구매를 비롯하여 다양한 시스템을 클라우드로 전환하여 선제적으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현재에도 집중하고 있는 게임 산업을 필두로, 다양한 산업별 use case를 만들기 위해 노력할 예정입니다. 또한 IaaS뿐만 아니라 오픈소스 기반으로 개발된 Cloud Z PaaS 영역도 다양한 개발자들에게 소개하고 사용하실 수 있도록 교육 프로그램도 진행할 예정이니 기대해주세요~ 


*보너스! 현직자가 알려주는 꿀팁

 


변화무쌍한 Cloud Z의 미래를 기대해주세요!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Cloud 파헤치기 2탄: Cloud Z 편

지난 Cloud 파헤치기 1탄에서는 Cloud의 개념과 장단점에 대해 간단히 알아보았다. 2탄에서 소개할 Cloud는 SK㈜ C&C의 ‘Cloud Z’다. 이번에는 특별히 SK㈜ C&C의 Cloud Offering팀의 최천욱 차장님을 만나 ‘Cloud Z’를 알아보았다.

 

 

SK Careers Editor 이관형

 

 


날이 좋아서 날이 적당해서 ‘‘Cloud Z’’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SK㈜ C&C가 위치한 정자동의 SK U-Tower에 찾아갔다. 그곳에서 사람 좋은 얼굴을 한 최천욱 차장님을 만나 뵐 수 있었다. 

 


 

Q. 안녕하세요. 최천욱 차장님, 간단하게 자기소개 부탁드립니다.
최천욱 차장님: Cloud Offering팀에서는 ‘‘Cloud Z’’의 마케팅, 파트너 관리, pre-sales 그리고 영업 등의 업무를 담당합니다. 저는 그 중에서도 채널을 관리하고 있습니다. 저희의 파트너들에게 서비스를 제공하고 그들의 사업을 확장시킬 수 있도록 돕는 역할이라 할 수 있습니다.


Q. 최천욱 차장님의 하루가 궁금합니다. 어떤 일과를 보내시나요?
최천욱 차장님: 출근을 하면 ‘Cloud Z’ 포털 사이트에 접속을 가장 먼저 합니다. 새로운 신규고객의 가입이 있는지를 파악하고 하루 사이 발생한 파트너의 요청을 파악하기 위함입니다. 그리고 이후엔 고객 혹은 파트너와 함께 미팅을 가지는 것이 보통입니다.

 

Q. 그렇다면, 차장님! ‘Cloud Z’는 어떤 클라우드죠?
최천욱 차장님: 우선, ‘Cloud Z’는 제트기류처럼 빠르게 고객의 부흥에 보답한다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모든 IT 서비스 A~Z까지 모두 한번에 One-Stop으로 해결 가능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제공하는 것이죠. 현재 ‘Cloud Z’는 Iaas, Paas, Saas를 모두 지원하고 있습니다.

 

 

‘Cloud Z’는 프라이빗 클라우드와 퍼블릭 클라우드로 2가지로 나뉩니다. 프라이빗 클라우드는 고객에게 맞춤 플랫폼을 제공합니다. 퍼블릭은 이미 정해진 포맷을 제공합니다. 쉽게 설명하면 프라이빗은 옷을 맞추는 맞춰 입는 것과 같죠. 반면, 퍼블릭 클라우드는 기성복을 사는 것과 같은 셈입니다.
 

추가적으로, 퍼블릭 클라우드는 SoftLayer, Alibaba Cloud로 한 번 더 구분할 수 있습니다. 참고로 SK㈜ C&C는 국내 최대 Global Cloud 커버리지가 가능한 클라우드 데이터센터를 판교에 보유하고 있으며, 이를 통해서 전 세계 14개국 및 중국 클라우드 센터와 연계하여 기업고객이 원하는 글로벌 비즈니스를 빠르게 지원하고 있습니다. 세계 어디든 빠른 서비스를 받을 수 있는 것이죠.

 

 

 

 여기서 잠깐 <‘Cloud Z’에 숨어있는 Z의 의미>

1. Zenith: 비즈니스를 위한 최고의 클라우드
2. Zeus: 올림푸스 최고의 신 제우스. 즉, 클라우드계의 최고
3. Zest: 열정으로 고객사의 만족을 책임지는 클라우드
4. Zettabyte: 거의 무한대에 가까운 방대한 비즈니스 데이터도 문제없는 클라우드
5. Zed: 비즈니스의 A-Z까지 한번에 해결할 수 있는 클라우드


 

 

Q. 빠른 것은 물론이겠지만 그 외에 ‘Cloud Z’가 지닌 장점에는 뭐가 있을까요?
최천욱 차장님: ‘Cloud Z’를 이용하면 이미 세팅되어 있는 플랫폼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에 초기에 서버를 구축하는 데에 드는 비용을 절감할 수 있습니다. 초기 투자 비용을 줄이면서 바로 비즈니스를 실행할 수 있고 클라우드를 사용한 만큼만 비용을 지불하는 종량제를 실시하고 있어 합리적인 가격으로 서비스를 이용할 수도 있습니다.
 
Q. 2017년 ‘Cloud Z’는 어떤 모습일 거라 예측하시나요?
최천욱 차장님: 올해는 작년에 다져둔 기반을 토대로 더욱이 성장할 것이라 보여집니다. 직접적으로 SK㈜ C&C와 계약을 맺는 엔터프라이즈 고객을 대상으로 규모를 확장하고 채널을 늘려 선택과 집중을 통해 파트너를 육성시켜 나갈 것입니다.

 

 

지난 2016년부터 많은 준비를 거쳐 선보인 ‘Cloud Z’! 올 한 해 ‘Cloud Z’의 눈부신 활약을 기대해 보아도 좋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