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다른 곳에선 찾을 수 없는 '캠퍼스 원 앤 온리' 푸드를 소개합니다.



여러분들은 혹시 다른 곳에서는 접할 수 없는, 오로지 해당 캠퍼스에서만 맛볼 수 있는 음식이 존재한다는 사실 알고 계셨나요? 오늘은 SKCE가 해당 캠퍼스가 아니면 먹을 수 없는 ‘캠퍼스 원 앤 온리’ 음식들을 직접 취재해보고, 재학생과 해당 관계자분과의 인터뷰를 통해 ‘캠퍼스 원 앤 온리’ 음식들을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SK Careers Editor 장동훈




신선하고 가성비 좋은 빵을 원하신다면 주목! 고려대학교 자체 제과점 브랜드 ‘고대빵’에서는 매일 신선한 빵을 만들어 판매하고 있습니다~ ‘고대빵’은 원래 고려대 가정 교육 실기실에서 실습으로 만들었던 빵이라고 하는 데요, 1977년 농과대학에서 시작되어 식품과학종합실험실을 거쳐 대학사업단을 통해 판매되고 있습니다. 


현재 자연대 캠퍼스 애기능 생활관(1호점), 하나스퀘어(2호점), 인문계 캠퍼스 국제관(3호점)에서 운영되고 있으며 1호점은 평일 8:30~17:30(토요일 휴무), 2호점과 3호점은 평일 9:30~17:30(토요일 휴무)까지 영업시간이라고 합니다.




관계자 A - “고대빵은 37년 역사를 자랑하고 있으며 고대빵에서는 빵을 만들 때 고려대학교 농장에서 재배되는 것을 재료로 사용하여 맛과 영양이 최고인 빵을 만들기 위해 노력하고 있습니다. 매장에서 매일 갓 구운 100여 종의 신선한 빵과 다양한 케이크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재학생 C 군(23세) -“고대 단팥빵은 꼭 드셔 보세요! 빵보다 팥이 더 많아서 팥을 좋아한다면 무조건 드셔 보시길 추천합니다”

재학생 J 양(21세) - “빵은 다 똑같다고 생각하시는 분들도 있을 수도 있지만, 제 입맛 기준으로는 고대빵 파운드 케이크는 정말 맛있는 것 같아요. 매장에서 파는 아메리카노와 파운드 케이크의 조합은 정말 최고입니다!”

  


재학생 C 군(23세) - “아침 먹을 시간이 부족하거나, 공강 시간에 배가 출출할 때 고대빵이 있어서 행복합니다! 특히 가격도 일반적인 빵집보다 저렴하기 때문에 부담 없이 찾을 수 있다는 것이 좋다고 느껴져요.”


재학생 J 양(21세) - “수업과 수업 사이에 거리가 멀지 않은 곳에 가게가 있어서 편리해요. 굳이 시간 들여서 맛있는 빵집을 찾지 않아도 가까운 곳에 있으니 좋습니다”



 


햄버거는 알고 있는데 ‘카우버거’? 대체 무슨 말일까요! ‘카우버거’란 바로 중앙대학교의 약자(CAU)와 햄버거의 ‘Burger’를 합쳐 만든 중앙대학교 자체 패스트푸드 매장입니다. 중앙대 서울캠퍼스 경영경제관 겸 백 주년 기념관(310관) 지하 4층에 위치해 있으며, 햄버거 및 각종 디저트 그리고 다양한 사이드 메뉴를 갖추고 있습니다. 매장 내는 마치 아늑한 카페와 같은 분위기를 물씬 풍기고 있으며 수많은 학생이 이용해 점심시간에는 자리가 없을 정도로 인기라고 합니다.



관계자 B - “카우버거의 매력은 유명 패스트푸드점의 절반 정도 가격으로 비슷한 구성의 메뉴를 즐길 수 있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입니다. 하지만 학생들의 입맛이 매우 까다롭기 때문에 아무리 가격이 저렴해도 맛이 없으면 찾지 않습니다. 그렇기에 재료는 모두 외부 전문업체에서 신선하고 질 높은 식재료를 공급받아 사용하기 때문에 외부 패스트푸드 전문점과 비교해도 전혀 손색이 없습니다.”



재학생 H 군(24세) - “카우버거에 오시게 되면 해쉬브라운을 주문하시는 것을 추천해 드려요! 1,000원이라는 가격에 2개의 해쉬브라운이 나오는데, 햄버거에 넣어 먹어도 맛있고 따로 먹어도 정말 맛있어요!”


재학생 C 군(22세) - “햄버거도 맛있지만, 오전 10시부터 한정수량으로 판매하는 피자 토스트와 햄에그 토스트는 사람들이 잘 모르는 카우버거의 히든 베스트 메뉴입니다! 대부분 햄버거만 드시고 가는데, 시간이 되신다면 일찍 오셔서 토스트도 맛보시길 강력 추천해 드립니다~”

 



재학생 H 군(24세) - "교내에서 혼밥하기에 최고의 장소라고 생각합니다. 가격도 저렴하고 음식도 빨리 나와 시간과 돈을 절약하면서 든든한 한 끼를 챙길 수 있다는 것이 좋아요. 특히 매장 내의 인테리어가 잘 되어있어 혼밥에 어려움을 느끼시는 분들도 부담 없이 혼밥에 도전하실 수 있답니다!” 

재학생 C 군(22세) – "다른 패스트푸드점에서 맛볼 수 없는 특별한 햄버거를 맛볼 수 있다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진저치킨버거나 해쉬휠렛버거는 아무리 먹고 싶어도 다른 패스트푸드점에서는 찾아볼 수 없는, 카우버거만의 특별한 메뉴에요."

   



건강하고 맛있는 식사를 원하는 대학생은 채식당으로 오라! 동국대학교에서는 채식만으로 식사를 제공하는 채식뷔페 ‘채식당’이 있습니다. 동국대 상록원 건물 3층에 위치한 ‘채식당’은 11시에서 14시까지 학생은 7,000원, 일반인은 9,000원의 가격에 채식만을 뷔페식으로 제공하는 교직원 식당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교직원 식당이라고 하지만 교직원뿐만 아니라 학생, 동네 주민 등 모두 이용 가능합니다. 식당에 들어서면 직접 골라 담을 수 있는 여러 음식과 채소 요리들이 반찬으로 준비되어 있습니다.

 


관계자 C - “불교 학교이기 때문에 채식에 대한 요구가 있었고, 건강식을 요구하는 건의가 있어 채식당을 운영하게 되었습니다. 사찰음식까지 접목해 매일 다른 15개 메뉴를 제공하고 있으며 사찰음식 교육을 받은 영양사와 조리사들이 하루 1가지 이상의 사찰음식을 만들어 내놓고 있습니다. 또한, 후식으로 주스, 차, 식혜 등도 제공하고 있으며 뷔페식이라 다양한 음식을 골고루 먹을 수 있고 채식으로도 포만감 있게 식사를 하실 수 있다는 것이 장점입니다.”



재학생 J 양(23세) – “가끔 학교 근처에서 밥을 사 먹게 되면 인공적인 조미료 맛이 질릴 때가 있어요. 그럴 때 채식당에서 밥을 먹게 되면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어 몸이 건강해지는 기분이 들어요. 항상 사 먹는 밥이 질리는 분들이라면 꼭 한번 이용해보세요” 


재학생 B 군(22세) – “저는 시험 기간에 ‘채식당’을 꼭 찾습니다. 시험 기간에는 잠도 제대로 못 자고 먹는 것도 대충 먹어서 그런지 많이 피곤하고 힘든데, 그럴 때 채식당에서 건강하고 맛있는 음식을 마음껏 먹은 뒤에는 신기하게 몸이 든든해지는 기분이 들어요. 시험기간에 몸도 마음도 지치신 분들에게 힐링 식당으로 추천합니다.”


지금까지 캠퍼스에서만 맛볼 수 있는 ‘원 앤 온리’ 음식들에 대해서 알아봤습니다. 재학생이 아니면 쉽게 접할 수 없던 음식들, 정말 매력적이지 않나요? 만약 해당 캠퍼스에 방문하게 될 기회가 생기신다면 한 번쯤 들려서 드셔보시길 추천해 드립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요즘 누가 경리단길? 나는 흑리단길! 

(feat. 인근 대학생 및 주민들이 선정한 흑리단길 핫플레이스 Best 3) 



 SK Careers Editor 장동훈


여러분들 샤로수길이라고 들어보셨나요? 샤로수길이란 서울대학교 인근 상권을 부르는 말로써, 서울대학교 정문의 ‘샤’와 ‘가로수길’을 패러디하여 가로수길 못지않은 상권이라는 의미로 ‘샤로수길’이라고 불리고 있습니다.


이렇게 대학가를 중심으로 아기자기한 소품과 특색 있는 식당, 카페, 술집 등이 등장하면서 샤로수길은 이제 대부분의 사람들이 즐겨 찾는 핫플레이스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요즘 흑석동에도 샤로수길 못지않은 핫플레이스인 흑리단길이 생겨났다고 하여 SKCE가 직접 취재에 나섰습니다. 


 

흑리단길이 뭐야?


흑리단길이란 흑석동 골목상권을 부르는 말로써 흑석동의 ‘흑’과 ‘경리단길’을 센스 있게 패러디하여 ‘흑리단길’이라고 부르고 있습니다. 위치 또한 흑석역 인근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흑리단길을 가기 위해선 지하철 9호선 흑석역 3번 또는 4번 출구로 나와 직진하면 흑석 빗물펌프장이 보입니다. 이 빗물펌프장에서 바라보면 작은 오거리가 나오는데 첫 번째 왼쪽(서달로 14길), 오른쪽(서달로 15길) 골목길이 바로 ‘흑리단길’입니다.

 


언뜻 보기엔 정말 이곳이 흑리단길이 맞나 싶은 의문이 들기도 하지만! 막상 걷다 보면 골목길을 따라 엔티크하면서도 개성 넘치는 가게들이 숨겨져 있습니다. 특히 최근 들어서고 있는 트렌디한 인테리어의 매장들과 과거 주민들의 삶의 공간이 어우러진 흑리단길만의 묘한 매력을 찾는 사람들이 늘어나면서 흑리단길을 찾는 젊은 층의 발길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하네요. 

 


실제로 골목길을 따라 걷다 보니 젊은 층을 겨냥한 카페·음식점·펍 매장들이 거리를 따라 곳곳에 위치하고 있는 것을 발견할 수 있었습니다. 인근의 중앙대학교 주변 상권에 비해 규모는 작지만, 인근 지역의 상권보다 임대료가 낮아 창업을 위해 매물을 찾는 이들의 발길이 끊이지 않고 있다고 합니다. 매력적인 가게들이 무척 많아서 어디를 가야 할지 고민이었는데요, 그래서! 직접 인근 재학생과 주민분들에게 추천을 받아 흑리단길의 숨겨진 핫플레이스를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1. 한가로운 오후의 여유를 만끽할 수 있는 Lee & Hong (24세 취준생 L 씨의 추천)

 


“안녕하세요 현재 흑석동에 거주하고 있는 취준생 L입니다. 제가 추천하고 싶은 흑리단길 핫플레이스는 바쁜 일상 속에서 여유를 찾고 싶을 때 찾아가는 카페 Lee&Hong입니다.

취업 준비를 하다 보면 이것저것 정신도 없고, 가끔 스트레스를 받는 순간이 생기더라고요. 그럴 때 마다 이 카페를 오면 이곳만의 분위기 속에서 차분하게 여유를 즐길 수 있어서 자주 찾아오는 곳입니다.”

 


“특히 가게 안에 아기자기한 소품들과 넓은 테이블 덕분에 사람들과 함께 와서 이야기를 나누기에도 참 좋다고 생각해요. 그리고 Lee & Hong 카페에서는 일반적인 프랜차이즈 커피점과 달리 핸드 드립 방식으로 커피를 만드시더라고요. 그래서 그런지 커피 맛이 되게 신선하고 맛있어요. 

 


또한 매주 평일과 주말 두 번에 걸쳐 ‘핸드 드립 커피 클래스’라는 것을 진행해서 한번 가봤더니 사장님과 커피에 관해 이야기도 나누고, 저의 개인적인 고민도 들어주시면서 무척이나 즐거웠던 추억이 있습니다.”

 


“흑석동에 오시게 된다면 흑리단길의 Lee&Hong 꼭 한번 들러보세요! 후회하지 않으실거에요.”


2. 달달한 하루를 위해, 프랑세즈 베이커리 (22세 대학생 K 씨의 추천)

 


“안녕하세요 흑석동 중앙대학교에 재학 중인 대학생 K입니다. 저는 원래 빵을 진짜 좋아하는데요! 그래서 흑리단길을 접하고 난 뒤에 이곳저곳을 돌아다니다가 발견한 초대박 맛있는 빵집을 소개해드리고 싶어요. 가게 외부도 너무 이쁘고, 빵은 진짜 맛있어서 친구들과 시간이 나면 항상 들리는 곳입니다!”



“특히 이곳의 빵은 첨가제 없이 발효종을 이용하여 만든 빵 만을 만드는데요, 그래서 몸에 건강할 뿐만 아니라 맛도 진짜 맛있습니다! 함께 판매하는 음료 또한 빵하고 너무 잘어울려서 너무 맛있어요.” 

 


“시험 기간이나 과제로 매우 지쳐 있을 때면, 저는 꼭 이곳에서 맛있는 빵과 달콤한 음료로 에너지를 충전하고 갑니다! 빵을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흑리단길에 오셔서 꼭 한번 들리시는 것을 강추합니다~”

  


3. 분위기 있게 하루를 마무리할 수 있는 Hav (26세 흑석동 주민 K)

 


“안녕하세요 흑석동에 거주하는 직장인 K입니다. 저는 평소에 자주 가는 술집을 하나 소개해드리고자 합니다. 주로 와인과 그에 어울리는 안주를 파는 곳인데요, 이곳은 다른 것도 모두 좋지만 특히 가게의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추천해드리고 싶어요. 가끔씩 여자친구와 오붓하게 데이트를 마무리하거나, 기분전환을 하고 싶을 때 지인들과 함께 가는 곳입니다.

 


“메뉴가 엄청나게 다양한 것도 아니고, 가격이 엄청나게 저렴한 것도 아니지만 이곳에서는 다른 곳에서 느낄 수 없는 H.A.V만의 분위기를 느끼실 수 있어요. 아늑하고 아름다운 분위기 속에서 사람들과 함께 일상적인 이야기를 나누고, 맛있는 안주와 함께 와인을 곁들이다 보면 행복하다는 느낌을 받아요”

  


“특히 이곳에서는 항상 귀여운 강아지들이 손님들을 향해 반갑게 반기는 것도 H.A.V 만의 독특한 매력이라고 생각해요.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어느새 옆에 와서 애교를 부리고 있더라고요. 워낙 사람을 좋아해서 그런지 이곳에 자주 오면 강아지들이 먼저 와서 알아보기까지 했어요.”

 



“와인 한 잔과 맛있는 안주를 먹으며 아늑한 공간에서 좋은 사람들과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어느새 마음 한켠에 행복이라는 것이 진하게 느껴지는 곳이라고 생각해요. 사람들이 장난으로 ‘분위기에 취한다’라는 표현을 쓰잖아요? 이곳이 그 표현에 가장 잘 어울리는 곳이라고 생각해요. 기회가 되신다면 꼭 한번 들러보세요!”

 

인터뷰를 통해서 알아보는 흑리단길의 매력


Q)흑리단길만의 매력은(맛, 메뉴, 특색 있는 분위기)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세요?


취준생 L – “아무래도 다른 곳에서는 맛볼 수 없는 특별한 맛이 존재하는 곳이라고 생각해요. 흑리단길에서 여러 곳을 돌아다녔지만 모든 가게 마다 저마다의 음식들이 특색 있는 맛을 가지고 있었어요.”   

대학생 K – “흔히 접할 수 있는 획일화 된 메뉴가 아닌, 가게만의 개성이 담긴 메뉴들이 가장 매력적인 것 같아요.”

직장인 K – “흑석동만의 감성을 트렌드와 잘 결합시켜 놓은 ‘흑리단길’만의 분위기라고 생각해요. 화려한 도시 속에서 잠시 도시를 벗어난 것만 같은 따뜻하면서도 트랜디한 분위기는 다른 곳에서는 경험할 수가 없어요.”


Q)내가 생각하는 ‘흑리단길’을 한 문장으로 표현한다면?


취준생 L – “아직 사람들의 발길이 닿지 않은 숨겨진 보물섬.”

대학생 K – “나만의 힐링 플레이스!”

직장인 K – “일상에서 벗어나 떠나는 새로운 여행”


매일 반복되는 일상들이 질린다면 한 번쯤 흑리단길에 들러 핫플레이스들을 직접 느껴보는 것은 어떨까요? 이상으로 매력과 개성이 넘치는 흑리단길에 대한 소개를 마무리하겠습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