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청춘고민상담소 – ‘말 잘하는 법’을 알고 싶어요



 

새로운 사람을 만나 대화를 나눠야 하는 일도, 면접이나 발표를 통해 자신을 표현해야 할 일도 많은 20대. 그러나 모두가 청산유수와 같은 말솜씨를 타고난 것은 아니다. 새로운 사람만 보면 말문이 막히는 당신! 정말 열심히 준비한 과제를 발표 때문에 망쳐 본 당신! 면접때면 목소리가 떨려 고민인 당신! 이 기사를 주목해보자.


SK Careers Editor 유희준 


일상생활, 그리고 면접이나 발표 등 특별한 상황에서 20대가 흔하게 갖는 스피치 고민을 모아보았다.그리고 세명의 스피치 전문가인 정은지 스피치온 대표 (이하 ‘정’), 서승미 스피치컨설턴트 (이하 ‘서’), 박혜랑 스피치컨설턴트 (이하 ‘박’)에게 이러한 고민들에 대해 조언을 구했다.



정: 이슈나 날씨와 같은 가벼운 주제와 가벼운 칭찬으로 이야기를 시작해보세요. 적절한 질문을 통해 공통점을 찾아 이야기를 나누고 상대방의 마음을 여는 것도 좋습니다. 하지만 너무 과한 관심과 칭찬은 상대방을 부담스럽게 할 수 있으니 주의하세요! 예를 들어, 개인의 사생활을 꼬치꼬치 캐묻는다면 상대방이 부담스러워 할 거예요.


서:  낯선 사람들과의 대화에서는 취미, 여행 등 공통된 관심사로 이야기를 끌어가 보세요. 부담없이 대화의 문을 열 수 있답니다.


박: 스몰토크는 상대방에 대한 관심이 우선되어야 합니다. 새로운 사람을 '어디'에서 만났는지 먼저 생각해보세요 (동호회? 직장? 학교? 다양할수 있겠네요) 그리고 '어디'와 관련된 주제로 먼저 한번 접근해보세요. 차츰 이야기를 펼쳐나가면서 공통된 관심사를 찾아보세요. 그러면 이야기가 한층 더 편하게 나올 거예요.


 

정: 말을 해야 한다는 압박감은 조금 떨쳐두고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으며 마음을 편하게 가져보세요. 꼭 재미있고 의미있는 이야기를 해야 할 필요는 없습니다. 사람들의 이야기에 ‘그렇구나~’, ‘정말? 난 몰랐어~’와 같은 추임새를 넣고 호응을 해주면서 조금씩 목소리를 높여보세요. 


서: 대중 스피치에 대한 긴장감이 크시군요. 이런 경우는 여러 사람들과 대화를 나눌 기회를 적극적으로 찾아나서면서 경험을 쌓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럴 기회를 잡기가 쉽지 않다면 스피치 교육 기관의 힘을 빌려보는 것도 스피치 실력을 쌓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입니다.


박: 말문이 막히는 이유는 불안에 의한 것 때문일수 있겠네요. 불안에 의한 것이라면 내 말을 가장 잘 들어주고 있는 사람 위주로 시선을 돌리고, 그 외에 사람들에게는 잠깐 잠깐 시선을 나눠주세요. 마음에 안정을 주는 사람과 대화를 시작하세요.


 

정:  혹시 내가 할 말만 생각하다가, 이야기의 흐름과 동떨어진 이야기를 꺼낸건 아닌지 생각해보세요. 잘 말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사람들의 이야기를 경청하며 분위기에 맞는 이야기를 꺼내는 게 좋습니다. 사람들이 듣고 싶은 이야기가 무엇일지 생각해보세요. 또한 이야기를 할 때도 강,약을 조절하면서 리듬감있게 말하는 연습을 하면 재미있게, 사람들이 집중하게 될 거예요.


서:  커뮤니케이션 상에서는 말의 내용 외에도 말하는 사람의 표정, 제스처, 목소리가 전달력을 높이는 데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합니다. 혹시 무표정으로 말하고 있진 않나요? 목소리가 너무 작거나 밋밋해서 생동감이 부족하진 않나요? 자신의 목소리가 어떤 유형인지, 시각적으로 보완해야 할 사항이 무엇인지 스스로 진단을 해보세요.


: 사실 말의 내용은 그렇게 중요한게 아니에요 비언어, 반언어가 93%를 차지하고 있으니까요. 말의 속도, 톤을 다양하게, 강조점을 넣어서 말을 한다면 조금 더 말이 생동감있게 들릴수 있을 거예요. 말하는 사람이 힘들어야 듣는 사람은 편하게 듣는다는 점을 꼭 기억하세요


 

정: 면접 시에는 주어진 시간 안에 이야기해야 하기 때문에, 두괄식으로 이야기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렇게 표현하기 위해서는 평소에 말하고 싶은 내용을 ‘키워드’로 정리하는 것을 추천할게요. 초등학생 시절 많이 해봤던 ‘마인드맵’을 그려보는 것도 좋습니다. 정리된 키워드를 보며, 주제에서 크게 벗어나지않게 말하는 연습을 꾸준히 해주세요.


서:  짧은 시간 안에 내가 말하고자 하는 핵심을 전달하고자 한다면, 말하고자 하는 핵심 메시지를 한 문장씩 정리해 보는 연습이 도움이 많이 됩니다. 내 생각의 POINT가 무엇인지, 최대한 간결한 한 문장으로 요약해 보세요.


: 생각정리를 먼저 손으로 해보는 연습이 필요해요. 메모를 하거나 카톡창에 적어서 물리적으로 생각을 만들고 정리하는 연습이 필요합니다. 그리고 한 문장을 짧게 쓰는 연습을 해보세요. 예를 들어, “나는 ~~~~ 합니다.”로 끊는 방식으로요. 주로 문장을 길게 쓰다보니 주어와 술부가 엉키는 일들이 발생하거든요. 생각을 다 표현하려고 애쓰는 것보다 중요한 말을 선택하고 뽑아 내는 것에 목표를 두면 조금 더 나아질 거예요!


 

정: 긴장을 하게 되면 목과 상체에 힘이 많이 들어가기 때문에 성대근육이 긴장하고, 성대가 좁아져 떨리는 소리가 나게 됩니다. 목소리가 떨리게 되면 내가 떨고 있다는게 느껴져서 더 긴장되고 횡설수설하게 되지요. 복식호흡과 성대마사지, 마인드컨트롤 등을 통해 목소리가 떨리지않게 훈련해주시고, 면접실을 미리 상상해보세요. 면접관의 모습과 나의 모습, 면접실의 풍경을 이미지 트레이닝해보면서 면접에 대한 두려움을 조금씩 떨쳐보세요. 또 모의면접 훈련을 반복해보는 것이 좋습니다.


서: 성공적인 면접을 위해서는 연습 밖에는 없습니다. 연습만이 완벽을 만들 수 있는데요, 너무 당연한 말이라고 생각하시나요? 하지만 성공적인 면접을 치른 사람들을 보면 철저한 준비와 연습 사례가 많습니다.그 만큼 예상 질문에 대해 답변을 입 밖으로 소리내어 연습하는 시간을 많이 가져보는 것이 최고의 방법입니다. 특히 실전처럼 모의 면접을 많이 해보시기 바랍니다.


박: 호흡을 깊게 쓰세요! 코로 들이쉬고 입으로 뱉고! 숨을 못쉬기 때문에 머리가 띵해지면서 무슨말을 하는지 알수가 없어지고 소리도 점점 위로 뜨는 현상이 발생합니다. 심호흡을 많이 하시면서 호흡을 정리하고 심리적 안정도 취해보세요.



 

정: 대본을 보고 읽게 되면, 딱딱하고 부자연스러운 말투가 될 수 있어서 ‘잘 들리는 말’이 될 수 없습니다. 또한 고개를 숙이고 대본을 읽는 발표보다는 당당하게 청중과 시선을 맞추는 것이 청중과 교감하며 자신감 있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겠죠. 대본을 작성할 때, A부터 Z까지 다 작성하기보다는 키워드를 이용해 간단히 작성하고 말로 풀어내는 연습을 해보세요. 당장 대본 없이 발표하기 힘들더라도, 대본과 서서히 멀어지는 것이 좋습니다. 


서:  대본을 구구절절 작성하고 있으신가요? 이제는 키워드 중심으로 작성해서 말을 이어가는 연습을 많이 해보시기 바랍니다. 암기만 한다면 완벽하게 연습을 하지 않는 이상 암기한 대로 발표가 이뤄지기란 쉽지 않답니다. 키워드만을 숙지해서 자연스럽게 말을 이어가는 연습을 해주셔야 한답니다.


박: 대본 안 문장에서 제일 중요한 단어만 뽑으세요. 그리고 그 단어만 가지고 자유롭게 말하는 연습을 해보세요. 또, 대본에 자꾸 의지하는건 연습량이 부족한 건 아닌지 한 번 생각해 보시는 것도 좋아요!



서:  아이스브레이킹을 위한 오프닝 대본을 구성해 보세요. 그리고 오프닝만큼은 술술 나올 때까지 연습해 보시기 바랍니다. 오프닝이 잘 풀리면 긴장감이 한껏 완화되어 다음부터는 준비한 멘트들이 자연스럽게 술술 나오게 될 겁니다.


박: 아이스브레이킹도 할 말 안에 포함시켜야 해요. 말하기에서 즉흥이란 아주 연습이 많이 되어있지 않다면 어려워요. 말하기에 익숙하지 않은 처음엔, 내가 발표할 내용에 대한 전체적인 연습을 계속 하면서 시뮬레이션하고 언제 어떤 상황이더라도 준비한 말을 뱉어낼수 있을정도로 준비를 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준비가 되지 않은 나와 맞닥들이면 머리가 하얘지거든요. 나중에 익숙해지면 그정도까지 연습을 하지 않아도 몸이 기억하기 때문에 저절로 나올수 있을 거예요!


 


정:  발표 내용을 크게 몇 개의 파트로 나누고, 본격적인 발표 시작 전 한 파트가 끝날 때마다 질문을 받겠다고 공지하는 방법이 있습니다. 그래서 한 파트의 발표가 끝나면 질문을 받고, 질의응답이 끝나면 다음 파트로 넘어가시는 게 좋습니다. 그리고 발표 후 최종 질의응답 시간을 가지세요.


박: 질문을 중간중간 받지않고 발표 내에 질문타임을 미리 설정하시고 들어가세요. 내가 언제 질문을 받겠다, 하는 상황을 만드세요. 대화의 주도권을 뺏기기때문에 당황하는 것입니다. 사전질문내용도 미리 고민하셔서 어떤 질문이 들어오더라도 당황하지 않도록 준비하는건 필요하고요.



정:  프레젠테이션 발표상황이라면 PPT에 나만 알 수 있는 다음 내용의 키워드나 이모티콘, 힌트 메시지 등을 표시해두는 방법이 있습니다. 


박: 청중에게 질문하세요 '여기서 문제드립니다 제가 방금 말씀드린 내용이 뭐였죠? 잘 듣고계셨네요~'처럼요. 쇼맨십을 발휘하면 위기도 오히려 위트있게 넘어갈수 있습니다. 기억이 안나더라도 바로 참고할 수 있도록 컨닝페이퍼 (대본 말고)를 준비하시는것도 도움이 될 수 있겠습니다.


매일 하는 ‘말하기’이지만, 좋은 스피치를 위해서는 말하기에도 노력이 필요하다는 것을 다시한번 실감한다. 바쁜 중에도 정성 가득한 답변을 준비해 주신 정은지 스피치온 대표 (이하 ‘정’), 서승미 스피치컨설턴트 (이하 ‘서’), 박혜랑 (이하 ‘박’)께 다시한번 감사를 전한다. 이번 인터뷰를 통해, 많은 20대가 스피치 두려움을 극복하는 것은 물론, 한발 더 나아가 자신의 매력을 잘 담아내는 스피치를 전할 수 있기를 바란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

면접, 생각대로 폼!나게 말해보자! 2탄: 스피치 전문가 편

 

면접에서 폼나게 말하기 두 번째 시간! 야무지게 말하는 능력을 배양하기 위해 스피치의 전문가 두 명을 만났다. 전 아나운서 출신인 이효진 맛있는 스피치 대표와 노유진 노강의 참 아름다운 세상 대표다. 그들이 전하는 면접에서 폼나게 말하는 법을 들어 보자! *폼나게 말하기 1탄(http://www.skcareersjournal.com/670)

 

SK Careers Editor 이관형

 


                                               <이효진 맛있는 스피치 대표, HCN 전아나운서>  

 

Q. 면접관의 갑작스런 질문에 보통 당황해 말문이 막히고는 합니다. 생각이 정리되지 않는 경우 어떻게 자기 생각을 풀어나가야 할까요?
이효진 대표: 그럴듯한 답을 해야 한다는 강박관념에 사로잡히지 마세요. 그리고 질문에 정답이 존재한다고도 생각하지도 마세요. 예를 들어, '싫어하는 업무가 있나?'라는 질문을 들었을 때, 면접자들의 마음속은 ‘싫어하는 업무, 뭘 말하지? 어떻게 말하지?’로 가득 차 있죠. 하지만 면접관의 숨은 의도는 싫어하는 업무를 맡겼을 때는 어떻게 대처하는가를 보는 것입니다. 면접 질문에는 정답이 없습니다. 숨은 의도만 있을 뿐!

 

 

노유진 대표: 저는 횡설수설 장황하게 말을 늘어뜨리는 것보다는 ‘잘 모르겠다, 생각을 정리할 시간을 줄 수 있느냐? 혹은 너무 긴장 돼서 마지막으로 제가 답변해도 되느냐?’라고 차라리 자신의 의사 표현을 정확히 하는 편이 낫다고 생각합니다. 굳이 내 차례에 답변을 하지 않아도 적절한 의사 표현만으로도 충분히 내가 어떤 인재인지를 보여줄 수 있기 때문입니다.

 

 

<노유진 노강의 참 아름다운 세상 대표>


Q. 말을 잘하기 위해서는 어떤 훈련을 해야 하나요?
이효진 대표: 모든 면접 질문에 의도가 뭔지 생각하는 연습을 하시고요. 한 가지를 준비하면서 여러 질문에 활용하는 능력도 길러야 합니다. 또한, 새로운 것을 계속 만들어 내지 말고 기존에 만들어 놓은 멋진 말들을 활용하는 연습을 하세요.

노유진 대표: 저에게는 대답하는 문장을 짧게 끊어 말하는 훈련이 가장 효율적이었습니다. 말이 길어지면 비문이 되기 쉽기 때문이지요. 답을 모를 때 우리는 말을 길게 하거든요. 어찌 되었던 이 시간을 보내야 한다는 강박관념이 있답니다. 그래서 접속사를 빼는 훈련이 문장을 가장 짧고 명확하게 전달하는 데 도움이 됩니다.

Q. 면접관에게 뚜렷한 인상을 남기기 위해서는 논리적으로 말해야 할 텐데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이효진 대표: 스피치에서 가장 유명한 기법은 'PREP'입니다. POSITION-REASON-EVIDENCE-POSITION를 말하는 이 기법은 하고자 하는 말을 바를 제시하고, 그에 타당한 이유와 그를 뒷받침할 수 있는 증거를 제시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포인트를 짚는 것이죠. 이 기법을 잘 활용해서 말하는 습관을 평소에도 가지시면 면접에 도움이 많이 될 겁니다. 특히, 스토리텔링을 하라는 데 도대체 내 얘기는 어떻게 꺼내지? 하는 생각 많이 하실 텐데요. 이 기법에 ‘E’ 부분에 자신의 이야기를 담으면 됩니다.

노유진 대표:  최근 인기 리에 종영한 드라마 <W>의 대사를 인용하자면 '맥락이 있는 말의 내용이면 된다'는 것이 논리적이라는 것인데요. 맥락은 사물의 연관성 혹은 관계가 이어지는 것을 말하는 데 ‘왜?’ 라는 질문을 했을 때 답이 들어있는 말하기 법을 연습하시면 됩니다.

 

예를 들어 '친구들끼리? 오늘 한 잔할까? 그래!' 이런 대화는 친구니까 가능한 거거든요. 이 대화를 면접장으로 가지고 오려면 논리적인 대화로 바꿔야 합니다. 나 오늘 기분이 별로 좋지 않아서 맥주 한잔 마시고 싶어. 학교 앞 OOO에서 6시에 만날래? 이렇게 바뀌어야 하는 거죠. 왜? 라는 질문이 들어갈 틈이 있나요? 없죠. 바로 이 훈련법을 사용하시면 됩니다.

 

 

지금까지 논리적이게, 폼나게 말하는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다. 심장이 쫄깃해지는 면접. 그래도1탄과 2탄에서 설명한 바를 잘 되새기어 만족스러운 결과를 이끌어내길 바란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