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제2 외국어 공부, 나는 무슨 타입?


영어만으로는 더이상 나만의 경쟁력을 갖출 수 없다면? 오늘은 나에게 맞는 제2외국어 공부 방식을 살펴본 후 실제로 공부에 도전한 대학생들의 이야기까지 들어보겠습니다.


나는 무슨 타입? 제2외국어에 도전하고 싶다면 바로 테스트해 보세요.


SK Careers Editor 김나혜


(가) 타입: 제2외국어도 성실하게, 교과서와 선생님은 무조건 필요하다!

아무리 공부에는 정석이 없다지만, 선생님과 책이 있는 수업만큼 빠르고 정직하게 언어를 배울 수 있는 방법이 더 있을까요? A타입의 성실한 당신에게는 대학교나 학원 수업 수강을 추천합니다. 기초반부터 자격증대비반까지 공부 목적을 고려하여 수업을 신청 및 수강한다면 반드시 좋은 결과를 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학교에서 수업을 듣기 어렵다면 인터넷 강의를 찾아보는 것도 좋은 방법입니다.


(나) 타입: 일단 말하면서 배우자, 동아리나 멘토링 타입!

대부분의 대학교에서는 언어교환을 위한 단체나 동아리가 운영되고 있습니다. 교환학생, 외국인 친구들과 직접 만나 이야기를 나누다 보면 어느 순간 말이 트이는 스스로를 볼 수 있을 것입니다. 친구들과 쌓는 다양한 활동들과 추억들은 덤! 듣기, 읽기 실력보다 회화 실력을 우선 키우고 싶거나 활동적인 성향을 가진 사람이라면 더없이 좋은 기회이기도 합니다. 당연하지만 기본적인 공부를 병행하면 더 좋습니다!


(다) 타입: 시간도 돈도 없다, 그래도 틈틈이 공부해보고 싶다면?

과제하랴 공부하랴 바쁜 우리에게 유일하게 남은 것은 통학시간이라면 스마트폰을 활용하여 봅시다. ‘듀오링고', ‘멤라이즈' 등 다양한 외국어 학습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틈틈이 공부가 가능합니다. 인터랙션을 활용한 학습 어플이다보니 지루하지 않게 공부할 수 있다는 것이 큰 장점입니다. 혹은 유튜브에 원하는 제2외국어와 함께 Learn이나 Beginner 같은 단어들을 영어로 조합하여 검색해 봅시다. 여러 영상들을 살펴보고 가장 성향에 맞는 채널을 골라 구독하는 것도 좋은 학습 방법이 될 것입니다.


* * * * *


어린 시절부터 제2외국어를 공부해온 친구들을 보며 ‘제2외국어 공부를 하기엔 너무 늦은 것이 아닐까?’라고 고민하는 분들도 있으리라 생각됩니다. 그래서 대입 후 제2외국어 공부를 시작한 사람들의 생생한 이야기들을 엮어보았습니다!

 


Q1. 제2외국어를 공부하게 된 동기는 무엇인가요?

스페인어 도전자 A: 어렸을 때부터 영어말고 새로운 언어를 배우고 싶었는데, 친언니가 교환학생을 가서 이탈리아어를 배워오는 것을 보았어요. 이에 저 역시 교환학생으로 해외에서 공부하게 된다면 새로운 언어를 공부하겠다고 다짐하였습니다. 스페인어로 결정하게 된 이유는 영어를 알면 스페인어 공부가 비교적 쉽다는 이야기를 들었고, 스페인어 사용권 역시 꽤 넓음을 알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프랑스어 도전자 B: 프랑스어과로 진학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프랑스어를 공부하게 되었습니다. 언어가 자체가 아름다울뿐만 아니라 국제기구에서 쓰이는 공용어 중 하나이기 때문에 나중에 유용할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중국어 도전자 C: 중고등학교 시절부터 직접 삼국사기 등 한국사 관련 문헌들을 찾아서 읽어볼 정도로 한국사 공부를 좋아했습니다. 그런데 한국사를 공부하다보면 중국사를 모를 경우 이해가 어려운 부분이 상당히 많았습니다. 게다가 한국사 관련 원전은 대부분 한문, 즉 고대 중국어로 기록되어 있습니다. 따라서 한국사를 제대로 공부하려면 중국사와 한문을 알아야겠다고 생각하여 중국어를 공부하기로 결정하였고 중어중문학과에 진학하게 되었습니다.


Q2. 어떤 방법으로 본격적인 공부를 시작하셨나요?

스페인어 도전자 A: 우선 한국에서 기본 문법을 배우고 가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교환학생 파견 전 몇달 간은 학원을 다녔어요. 스페인에 도착한 후에는 현지 학교 안에서 운영되는 국제어학원에서 수업을 수강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뽀로로 OST를 스페인어로 부르며 공부했던 것이 아직도 기억에 남습니다.


프랑스어 도전자 B: 전공 공부를 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했습니다. 즉, 학교 수업과 함께 시작하였습니다.


중국어 도전자 C: 군대 전역 이후에 중국 칭다오로 교환학생을 가면서부터 본격적으로 공부하기 시작했습니다. 중국으로 교환학생을 가기 이전에는 중국어능력시험인 HSK공부를 통해 중국어를 공부하였지만 이는 실전 중국어 능력을 배양하는 데에는 그다지 큰 도움이 되지 않았습니다. 교환학교의 중국인 학생들과 접촉을 최대화하였고, 중국 예능 프로그램이나 영화 등 중국어로 된 영상매체를 많이 접하였습니다. 그렇게 실력을 점진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었습니다.


Q3. (공부하고 계신) 제2외국어만의 매력이 있다면 무엇이라고 생각하시나요?

스페인어 도전자 A: 외국어 공부를 하면 할수록 그 언어가 쓰이는 문화권에 대한 이해도도 함께 점점 넓고 깊어지는 점이 제일 큰 매력이자 메리트라고 생각합니다. 언어를 모를때는 접할 수 없었던 새로운 세계가 열리는 느낌! 스페인어뿐만 아니라 모든 외국어에 해당되는 사항인 것 같아요.


프랑스어 도전자 B: 모든 언어가 그렇듯 각 언어로만 표현할 수 있는 뉘앙스들이 있잖아요. 프랑스어로만 표현되는 그 뉘앙스가 한국어 다음으로 제겐 매력적으로 다가올 때가 많습니다. 특히 원서를 읽을 때만 알 수 있는 단어의 리듬감이나, 비유적 표현, 작가의 의중이 느껴질 때 일종의 카타르시스를 느끼는 것 같아요.


중국어 도전자 C: 중국어 그 자체로서의 매력과 중국어를 배우는 한국어 화자로서 느끼는 매력을 나누어 말씀드리겠습니다. 중국어는 현재 상용되는 유일한 표어문자인 한자라는 문자체계를 바탕으로 전개되는 언어입니다. 다시 말해서, 중국어 한 단어 한 마디 한 구절은 그 마디마디마다 고유의 뜻이 존재한다는 의미입니다. 이러한 매력을 가지고 있기에 중국어를 배우기 시작하면 그 의미의 바다에서 헤엄치며 중국어에 대하여 하나라도 더 알고 싶어지고, 하나라도 더 말하고 싶어집니다. 중국어만이 가지는 매력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또한, 한국어 화자로서 중국어를 배운다면 다른 언어 화자보다 더 빨리 중국어의 매력에 빠질 수 있습니다. 한국어 어휘는 대부분 한자어인데 이러한 한국어 어휘의 약 70%가 중국어 어휘와 완벽하게 일치하기 때문입니다. 중국어를 사용하다 보면 가끔 내가 한자로 된 한국어를 사용하는 중인가? 라고 느낄 때도 자주 있습니다. 그만큼 한국어와 유사한 언어로, 학습이 용이하다는 면에서 충분히 매력적인 언어라고 생각합니다.


Q4. 자격증이나 언어능력시험이 따로 있나요? 시험에 대해서 간단히 알려주세요.

스페인어 도전자 A: 세르반테스 문화원이 주최하는 스페인어 공인어학 시험인 DELE가 있습니다. 유럽어 공통 평가 기준에 따라 A1, A2, B1, B2, C1, C2으로 시험 단계가 나누어져 있고 저는 이중에서 B1단계에 응시하였습니다. 시험 영역은 독해, 작문, 듣기, 회화 영역으로 구성되어 있고 각 영역에서 일정 점수 이상을 받아야 합격할 수 있습니다.


프랑스어 도전자 B: 프랑스어는 DELF라는 국제적으로 공신력있는 언어능력시험이 있어요. 가장 낮은 A1 등급의 시험부터 가장 높은 C2까지 등급이 나뉩니다. C2를 제외한 모든 등급의 시험은 듣기, 읽기, 말하기, 쓰기 4과목으로 이루어져 있습니다. 스페인어와 마찬가지로 각 영역에서 일정 점수 이상을 받아야 합격할 수 있습니다.


중국어 도전자 C: 중국어는 중국국가한반에서 주관하는 한어수평고시(HSK)라는 언어능력시험이 있습니다. 1급부터 6급까지 있고, 일반적으로 1급이 제일 높은 급수인 다른 자격시험과는 달리 숫자가 클수록 높고 어려운 급수입니다. 듣기, 읽기, 쓰기 총 3영역이 있고 각 영역 100점 만점에 총 300점 만점으로 총점 210점 이상 획득하시면 급수를 취득하시게 됩니다. 저는 현재 제일 높은 급수인 HSK6급을 취득한 상태입니다. 2년 기한이 만료되면 다시 응시할 예정입니다.



Q5. 자격시험에 응시했다면 결과를 차후 어떻게 활용하실 생각인지 궁금합니다.

스페인어 도전자 A:  아직 그렇게 높은 단계에 응시한 것이 아니기 때문에 시험에 도전해 보았다는 것에 의의를 두고 있습니다. 추후 B2이상의 더 높은 단계를 준비하여 응시할 계획이고 합격하게 된다면 취업에 적극 활용할 계획입니다.


프랑스어 도전자 B: 저는 자격시험 결과를 일단 프랑스 대학원 지원에 사용하였습니다. 프랑스 대학 학부를 지원할 때는 B2 정도를 요구하지만 석사는 C1을 요구하는 곳도 꽤 많다고 알고 있습니다. 사실 C1 자격증이 있다고 해도 현지에서 수업을 따라가려면 더 노력을 해야하지 않을까요? 한국에서는 회사 성격이나 직무에 따라 B2 이상의 자격증이 있다면 취업에 유리하다고 알고 있습니다.


중국어 도전자 C: 대학원 입시와 각종 통번역 계약직 및 아르바이트, 과외 등에서 이미 수차례 시험 결과를 활용하였습니다. 그렇지만 정말 중요한 것은 단순히 고득점의 HSK 급수가 아니라 ‘진짜’ 중국어 실력 배양이라고 생각합니다.


Q6. 제2외국어에 도전하려는 대학생 친구들에게 팁이나 조언 한마디씩 부탁드려요.

스페인어 도전자 A: 현실에 치여 살다보면 외국어에 도전하는 것이 시간낭비같다고 느껴질 때도 있고 한번 마음먹기도 쉽지 않다는 점을 알고 있습니다. 그러나 꾸준히 공부하다보면 인생에 새로운 길이 열리는 기회가 올 수도 있으니 꼭 도전해보세요!


프랑스어 도전자 B: 새로운 언어를 배우기 시작하는 건 저한테 항상 새롭고 즐거운 도전인 것 같아요. 제2외국어를 취미로 배우든 그 외의 목적으로 배우든 그 도전정신을 응원합니다. 저는 누군가에게 조언을 할 자격이 된다고 생각하지 않지만, 언어는 꾸준히 하는 게 중요한 것 같아요. 식물을 가꾸듯이 매일 조금씩이라도 꾸준히 한다면 분명 실력을 늘릴 수 있으리라 믿습니다.


중국어 도전자 C: 제2외국어를 공부하시고자 한다면 해당 언어와 그 국가를 사랑해야 합니다. 그렇지 않으면 학습능률은 절대로 오르지 않을 것입니다. 애정하는 정도에 비례하여 학습능률도 향상되기 때문에 그 언어와 연애를 한다는 마음으로 공부를 즐기시기 바랍니다.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