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차 문화'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19.05.20 고급지다 고급져 차.알.못의 환골탈태

차.알.못의 환골탈태



레트로 감성의 인기와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리면서 차(茶)를 마시는 문화가 번지고 있습니다.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말처럼 제대로 배우고 마시면 더욱 맛있게 즐길 수 있을 것 같아 차.알.못 (차 茶를 알지 못하는 사람)에디터가 직접 일일 Tea Class에 참여해 보았습니다.


SK Careers Editor 고나연

  


서촌에 위치한 차 전문점에 들어가 보았습니다. 수업 집중도를 높이고 다양한 차를 나눠 마셔볼 수 있도록 소수정예 클래스를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오늘은 에디터를 포함해 5명이 참석했는데요! 가게에 들어서자 한쪽에선 다구와 차(茶)를 판매하고 있었습니다.

 


수업을 위해 자리에 앉은 모습입니다. 처음 보는 다양한 다구에 살짝 당황했는데요. 차 하나를 우려내는데 정말 많은 용기가 쓰이더라고요. 



본격 수업 시작 전, ‘Welcome Tea’를 마시며 좋은 차를 고르는 방법을 배웠습니다. 찻잎을 고를 때 잎이 연하고 노르스름한 연두색 빛을 띠는 것을 골라야 차 맛이 부드럽다고 합니다. 짙은 초록색 빛을 띠는 잎은 광합성 작용을 이미 많이 한 잎이기 때문! 또한 손으로 볶은 것보다 기계로 볶은 찻잎의 색이 더 진하고, 향도 진하다고 합니다. 마지막으로 청명(淸明: 음력 3월에 드는 24절기의 다섯 번째 절기. 하늘이 차츰 맑아진다는 뜻을 지닌 말)전에 나온 찻잎이 더 비싸다고 합니다. 수업 전 직접 우려 나눠주신 차도 청명 전에 나온 차였는데요, 한 수강생분은 이를 ‘봄의 사치’라고 칭하기도 했습니다. 

 


제 양 옆과 앞자리에는 수업을 같이 듣는 분들께서 착석하셨습니다. 차를 나눠 마시며 담소를 나누기도 하고, 다도에 익숙하지 않은 참여자는 숙달된 다른 수강생을 보며 배우기도 합니다. 그럼 저처럼 차(茶)에 익숙하지 않은 독자분들을 위해서 지금부터 다구 설명 함께 보시죠!  

 

   


 




이렇게 각자 자신이 우려낸 차를 숙우에 담아 본인 앞에 두면 다 같이 돌려 마시며 맛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집니다. 같은 찻잎으로 같은 시간 동안 우려내지만, 신기하게도 다 다른 맛이 느껴집니다. 선생님께서는 이것을 ‘차(茶)에도 손맛이 있다.’고 표현하셨는데요. 실제로 생전 처음 차를 우려본 에디터보다 숙련된 참여자분들의 차 맛이 훨씬 깊고 향긋했습니다.

 

차는 잎의 발효 정도에 따라 녹차(綠茶), 백차(白茶), 황차(黃茶), 청차(靑茶), 홍차(紅茶), 흑차(黑茶) 이렇게 6대로 분류됩니다. 

 


오늘은 6대 차 중 청차, 그중에서도 ‘광동오룡차’ 수업이 진행되었습니다. 보통 차를 재배할 때 차 밭에서 여러 차나무의 잎을 따서 모으지만 ‘단총 차’는 하나의 차나무에서만 재배하기 때문에 단총만의 각기 특색을 가지고, 독특한 화향이 있습니다. 현재 ‘봉황 단총’은 대략 80여 개의 품종으로 나뉘는데, 봉황 단총이라 하더라도 꽃의 향기에 따라 또다시 황치향, 계화향, 밀란향, 옥미향, 지란향 등으로 분류됩니다. 알찬 수업이 끝나고 잠깐 담소를 나누는 시간도 주어지는데요. 이때 간단한 인터뷰를 진행해 보았습니다!


 


A양: 저는 차를 마신지 15년 정도 됐어요. 어머니께서 차를 좋아하셔서 따라 마시다 보니 제대로 역사부터 배워보고 싶더라고요. 그래서 1년 전부터 여러 class를 들어왔습니다.

B양: 저는 대학원생인데요. 가끔 머리가 아프고 마음이 복잡할 때 차를 마시면 진정되는 것 같아서 즐겨 마시고 있습니다.

 


A양: 저는 차가 더 좋아졌어요. 얼마 전엔 차 냉장고를 따로 구입했더니 차 맛이 더 좋아진 것 같아요. 

B양: 마음이 차분해지는 것 같아요. ‘향 테라피’가 되는 것 같기도 해요.

C양: 계절별로 특색 있는 차를 남들보다 빨리 마실 수 있다는 점? 그리고 차 마시는 게 생활화됐어요.

 


B양: 아무래도 개인이 구할 수 있는 차보다 값비싸고 맛이 좋은 차들을 마실 수 있는 좋은 기회인 것 같아요.

C양: 차마다 각각 알맞게 우려내는 방법이 다르잖아요? 그걸 전문적으로 배울 수 있으니까 더 맛있게 마시는 것 같고, 즐거운 느낌이에요!

D양: 새로운 인연들을 만나는 게 좋은 것 같아요. 오늘도 이렇게 좋은 분들을 만났고, 생활반경이 다른 사람들의 이야기를 듣는 것이 저한텐 차를 마시는 것보다 더 재미있어서 계속 오게 되는 것 같아요.


저 역시 오늘 Tea Class를 통해 차.알.못에서 차.잘.알로 진화한 것도 좋은 경험이었지만, 오늘이 아니었으면 만날 수 없었을 인연들을 만나 대화를 나눈 것이 기억에 남습니다. 지금까지 커피를 고집해왔던 에디터는 오늘부터 저와 맞는 차를 골라 집에서도 마시기로 했습니다! 저렴한 가격대는 아니지만, 차(茶)를 제대로 배워보고 싶다면, 여러분께서도 가까운 Tea Class에 참여해보시면 어떨까요?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