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카페 지박령 취준생의 NO 플라스틱 챌린지!



전 세계는 지금 플라스틱과 전쟁 중! 이러한 움직임에 따라 새롭게 주목 받는 제품이 있다. 바로 플라스틱을 대체할 친환경 빨대! 대나무부터 종이, 실리콘, 스테인리스까지. 카페에서 많은 시간을 보냈던 취준생 에디터가 직접 NO 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해봤다.


SK Careers Editor 최수진

 


NO 플라스틱 캠페인이 시작된 계기는 정부가 '2027년까지 1회용 컵과 플라스틱 빨대 단계적 사용 금지'를 발표했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업계 1위 S업체는 종이 빨대와 드링킹 리드를 먼저 도입했다. 뒤를 이어 A업체 및 D업체 등 관련 업체들의 드링킹 리드가 보급화되는 추세이다. 

 

 


커피 프랜차이즈 매장에 가면 쉽게 볼 수 있는 텀블러처럼, 이제는 빨대도 친환경 시대! 스테인리스•대나무•실리콘 빨대 등 다양한 친환경 소재로 제작돼, 자신에게 맞는 소재의 빨대를 선택할 수 있게 되었다.

 


커피 덕후 에디터는 소독이 용이하고, 구부려 보관할 수 있는 실리콘 빨대를 구입해 NO 플라스틱 챌린지에 참여해봤다.




드디어 사용 첫날! 실리콘 빨대의 장점이 돋보였다. 커피 컵에 빨대를 꽂으면 실리콘이기 때문에, 구부려서 쉽게 마실 수 있다. 덕분에 신 문물 취급을 받으며 시선 강탈을 받았다. 

 


NO 플라스틱 캠페인 이틀째, 에디터는 불편함을 느끼기 시작했다. 장점으로 느꼈던 자유자재 구부림이 프라푸치노를 먹을 때 굉.장.히. 큰 단점으로 작용했다. 흐물흐물한 실리콘 빨대는 프라푸치노를 섞는 데 불편하고, 세척하기도 번거롭더라.



NO 플라스틱 캠페인 3일째, 친환경 빨대를 쓰면서 플라스틱 컵을 쓰는 것은 모순인 것 같았다. 집에 잠들어있던 텀블러를 꺼내 커피를 주문했다. 덕분에 커피 할인을 받았다. 그리고 진짜 친환경 챌린저가 된 것 같은 기분이 들었다.

 


커피를 다 마신 후에는 빨대와 텀블러를 세척했고, 실리콘 빨대의 장점을 활용해 반으로 접어 보관했다. 그리고 에디터의 NO 플라스틱 캠페인은 고이 접힌 빨대와 함께 작심삼일로 끝나버렸다. THE END… ☆

 


비록 작심삼일로 끝나버린 NO 플라스틱 챌린지, 일상 속 소소하게 자리 잡은 편리함을 포기하고 불편함을 감수한다는 것은 쉬운 일이 아니었다. 그러나 내가 약간의 불편함을 감수하는 사이 전 세계에서 수 천억 개씩 버려지는 빨대 숫자가 조금이라도 줄어든다는 점은 확실했다. 앞으로 우리가 살아 갈 지구를 위해 환경에 얼마나 둔감했는지 한 번쯤 느껴보는 건 어떨까?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