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채용 공식블로그

그린 라이트는 가라! 이젠 ‘그린 사이트’ 시대다
최근 SK건설은 친환경 건설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그린 사이트’(Green Site) 제도를 전면적으로 도입하고 시행에 옮기고 있다. 그린 사이트에 대해 알아보기 위해 SK건설 HSE(안전/보건/환경)팀 환경파트에서 근무 중인 정효정 사원과 인터뷰를 진행했다.

 

SK Careers Editor 황다영

 

그린 사이트(Green Site) 제도란?
현장 환경 법규 준수뿐만 아니라, 환경 Risk의 사전진단 및 예방, 친환경 에너지 활용체계를 모두 갖춘 SK건설 고유의 친환경 현장을 말한다. 이러한 그린 사이트는 구성원 참여에 근간한다는 특징을 가진다.

 

 


< SK건설이 그리는 Green Site의 모습 >

 

정효정 사원: 그린 사이트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기 전에 기본적인 사항에 대해 말하자면, 기존에 SK건설 현장은 예방관리보다는 사고발생 후  관리 중심이었습니다. 그렇기에 환경 관리의 최우선적인 과제는 현장의 환경 법규를 준수하는 것이었습니다. 그러다 어느 날부터인가 미래를 생각해 종합적인 환경경영문화를 도입하자는 의견이 나왔죠. 그 결과로 현장에서 꼭 해야 하는 것과 지역사회 및 근로자들에게 도움을 줄 수 있는 것을 모아서 묶어 그린 사이트를 만들게 되었습니다. 그린 사이트를 시행하면 법적 규제도 준수할 수 있고, 지역사회 공헌을 통해 환경문화도 이행할 수 있고, 에너지도 절약할 수 있습니다.

 

Q. 어떤 계기로 그린 사이트를 시작하게 되었나요?

정효정 사원  앞서 말한 것과 같이 기존에 있던 환경 관리의 수준을 높이고 지역사회를 위한 그린 사이트를 준비하고 있었던 작년 12월, 파리에서 ‘파리 기후협약’이 체결되었습니다. 파리 기후협약에서 개발도상국들이 동참하면서, 환경 관리에 대한 사회적 요구가 증가하였고 그 결과 “우리도 회사 차원에서 에너지를 줄여야겠다!”라는 생각이 강화가 되어, 그린 사이트를 실행에 옮길 수 있게 되었습니다.


Q. 그린 사이트 제도는 어떻게 시행되고 있나요? 

< 추가 아이템을 제외한 그린 사이트의 21가지 아이템들 >

 

Q.  그린 사이트 제도를 시행한 현장은 어떠한 아이템을 시행하고 있나요?

 

정효정 사원  파일럿 현장의 도입을 시작으로 현재는 20곳이 넘는 현장에서 시행 중입니다. 그중에서 대표적인 그린 사이트로는 준공이 된 영통 SK View와 현재 시공 중인 신동탄 SK View 2차, 장문 천연가스 발전소, 평택 미군기지 부지조성, SK하이닉스 현장 등이 있습니다. 영통 현장을 예로 들면, 기존에 그린 사이트 아이템 중 몇 가지 아이템은 시행 시 비용이 많이 들 것이라고 예상했었는데, 현장에서 남는 자재를 이용하는 방법을 고안해서 비용을 많이 절감했습니다. 또한 현장 내부에서 오랜 연구를 통해 현장에서 재배할 수 있는 식물을 선정하고, 재배한 식물을 근로자들에게 나눠주는 등 환경과 현장 복지라는 두 마리의 토끼를 다 챙길 수 있었습니다.


신동탄 현장의 경우 현장의 관심도가 높아서 현장 초기부터 그린 사이트 정착에 많은 노력을 했었습니다. 태양광을 이용한 핸드폰 충전기, 전등을 설치하고 근로자들을 위한 환경 쉼터를 조기에 조성하는 등 체계적인 그린 사이트 실행으로 사내 환경 경진대회에서 우승까지 한 현장입니다.

 

또한 SK건설의 대표 반도체 현장이라고 할 수 있는 SK하이닉스 프로젝트에서는 기존에 있던 아이템을 응용하여 외부로 방출되는 폐열을 내부에 사용하여 동절기에 난방비를 혁신적으로 절감하기도 하였습니다. 이처럼 많은 현장에서 지속적인 관심을 가지고 자체적인 업그레이드를 통해 그린 사이트를 더 발전시키고 있습니다.

 

Q.  현장의 공사가 끝나면, 사용하였던 아이템들은 어떻게 하나요?

정효정 사원 가설 건물에 설치한 시설은 철수를 해야 하지만, 다시 쓸 수 있는 것은 전용(轉用) 하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서 빗물 저금통을 3년을 쓰고, 공사가 마무리된 후에는 다른 현장에 주는 것을 말하는 것입니다. 쉽게 이야기하면 재사용하는 거죠. 이미 현장에서 바인더나 에어컨, 의자들처럼 많은 물품들이 전용이 되고 있습니다. 사실 연못처럼 재사용이 불가능한 몇 가지의 특수한 아이템을 빼고는 전용하는 것을 원칙으로 하고 있습니다.


Q.  앞으로의 그린 사이트는 어떻게 발전될는지?

정효정 사원  그린 사이트가 정말 매력적인 것은 언제든 발전 가능하다는 점입니다. 건설현장은 건축, 화공플랜트, 발전플랜트, 인프라 등 다양한 분야에서 공사를 수행하고 이에 따라 다양한 특성을 가진 현장이 많습니다. 때문에 처음에 주어진 아이템이 적용 불가능한 현장도 더러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힘든 여건에서도 의지를 가지고 초기 아이템을 발전시켜 그 현장만의 고유한 문화로 만들어 나가고 있습니다.

 

지금도 계속 현장에서 기존에 제시했던 아이템보다 더 좋은 아이디어가 계속 나오고 있고 현재는 그린 사이트 아이템 중 필수 아이템인 8가지가 현장에 적용 중이고, 나머지는 더 무한한 가능성을 위해 기회를 열어두기 위해 현장에서 선택하여 시행하고 있습니다. 앞으로 그린 사이트 제도가 모든 현장에 정착이 된다면 현장 개설과 동시에 그린 사이트 계획이 나오고, 그 계획에 맞추어 현장 환경경영활동 그리고 위험 저감 활동이 가능해서 환경 리스크 제로(Risk Zero)를 이룰 수 있으리라 기대합니다. 그때까지 보완해야 할 점이 많지만 계속해서 하나씩 채워나갈 것입니다.

 

Q. 해외현장에도 도입될 계획이 있나요?

정효정 사원 현장 도입을 원하고 있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하다고 보고 있습니다. 사실 문화(컬처) 프로그램 같은 경우에는 지금도 해외현장에서 가능하다고 생각합니다. 예를 들면 현재에는 에콰도르나 베트남의 주변 학교에서 교육 봉사활동을 하는데, 이에 환경교육을 추가한다면 그 자체가 그린 사이트를 만드는 활동이 될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Q. 문화(컬처) 프로그램 이외에 해외현장에 적용 가능한 아이템에는 어떤 것이 있나요?

정효정 사원 싱가포르, 미국, 캐나다와 같은 선진국 현장의 경우는 환경경영에 굉장히 관심을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국가 차원에서 대부분의 현장에서 그린 사이트 활동을 당연히 해야 한다고 생각하고 신경을 쓰고 있습니다. 예를 들어, 싱가포르는 빗물 저금통은 모든 현장에 100% 있어야 합니다. 이렇듯 이미 시행되고 있는 활동들도 있기 때문에 현장에 따라서 충분히 적용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내일의 따뜻한 프로페셔널을 꿈꾸는 사람들에게


< HSE팀 환경파트의 정효정 사원 >

 

정효정 사원  동기나 후배들 취준생을 보면 ‘본인의 탓을 한다’는 점이 많이 안타까워요. 떨어지는 게 사실 본인 탓만 있는 게 아닌데도, 자신을 탓하면서 자신감을 점점 잃어가더라고요. 취업을 하려면 실력도 있어야 하지만 적당한 뻔뻔함이나 근자감(근거 없는 자신감)도 있어야 하고, 어찌 보면 운도 있어야 하잖아요. 그러니까 너무 자책하지 않았으면 좋겠어요. 이제와 보면, 제 주위에 취업을 못한 친구는 거의 없어요. 그러니까 조금만 길게 보고, 조그만 자기를 덜 자책하고 자신감을 가지길 바랍니다.


행복한 삶과 더 나은 세상을 만드는 SK건설은 건물과 플랜트뿐만 아니라 친환경적인 공사현장을 만들기 위해서 노력하고 있다.  그린 사이트가 앞으로 어떻게 발전될지 기대되는 이유도 바로 이 때문이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SK Careers Journal skcareers

댓글을 달아 주세요